초이락 "'메카드볼', '티티 체리' 소년·소녀 모험 판타지 취향 저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콘텐츠 전문 기업 초이락컨텐츠컴퍼니(대표 최종일, 이하 '초이락')가 지난해 말부터 선보인 TV애니메이션 '메카드볼'과 '티티체리'가 소년·소녀들의 모험 판타지를 충족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초이락컨텐츠컴퍼니
/사진=초이락컨텐츠컴퍼니
'터닝메카드' 신화 재현에 도전하는 메카드볼은 구슬을 테마로 한 히어로들의 모험이다. 신비한 구슬(메카드볼)은 강력한 메카니멀을 완성하는 필수 아이템. 다른 차원에서 메카드볼을 찾으러 지구로 온 외계의 '블랙코마' 일당과 키라얀, 전설의 인어 종족과 세라, 구슬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재능 넘치는 지구 소년 차영웅과 친구들의 3파전이다.

'그랜드볼' 같은 아주 특별한 구슬은 모험의 동기가 된다. 키라얀이 아버지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아이템이고, 차영웅에게는 막강한 메카니멀인 하이퍼 캐논을 깨우기 위해 획득해야 하는 아이템이다.

소년 세터(메카니멀 조종자)들에게는 특히 운동력, 체력이 요구된다. 차영웅은 메카드볼 스폰서 격인 호호할머니의 지도하에 모래사장에서 타이어를 끄는 등 체력을 강화한다.
/사진=초이락컨텐츠컴퍼니
/사진=초이락컨텐츠컴퍼니

티티 체리는 방탈출 게임을 테마로 한 소녀 변신히어로들의 모험이다. 체리, 베리, 레몬 등 세 명의 중학교 1학년 소녀들은 다차원의 우주에서 고통 받는 동물들을 구하기 위해 매번 처음 경험하는 공간에서 낯선 미션을 부여받는다. 순발력, 재치, 결단력 등이 필요한데, 세 소녀에게 부족한 것은 없다.

애니메이션 메카드볼, 티티 체리 제작사인 초이락 측은 "두 작품은 같은 모험물이지만 전혀 다른 재미를 추구한다. 메카드볼의 모험은 비교적 긴 서사적 호흡이다. 이 모험에 도전하는 소년 히어로들은 운동력, 체력을 갖추는 것이 기본이다. 티티 체리의 모험은 에피소드 형식의 비교적 짧은 호흡이다. 제한된 시간에 미션 클리어를 해야 하는 만큼, 소녀 히어로들의 순발력과 재치를 즐기는 모험"이라고 밝혔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