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2]중국, ‘세계최초’ 제품들로 시장 공략… 스마트폰·AR 기기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기업들이 MWC 2022'에서 다양한 제품들을 공개했다. 사진은 아너가 내놓은 스마트폰. /사진=아너
중국 기업들이 MWC 2022'에서 다양한 제품들을 공개했다. 사진은 아너가 내놓은 스마트폰. /사진=아너
중국 기업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2' 행사에서 다양한 제품들을 내놓으며 이목을 끌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화웨이,아너,오포,TCL 등 중국 정보통신(IT)기업들이 스마트폰 등 주요 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중국 화웨이에서 분사한 아너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각)삼성전자의 ‘갤럭시 S22′를 겨냥한 ‘매직4′ 시리즈를 선보였다. '매직4'시리즈는 삼성 갤럭시 S22처럼 고성능 카메라를 강조하는 제품이다. 

오포는 ‘파인드X5′ 시리즈를, 오포의 중저가 브랜드 리얼미는 자사 최초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GT2′ 시리즈를 공개했다.

TCL은 360도 회전 힌지가 장착된 폴더블 폰 시제품 ‘TCL 360 울트라 플렉스’를 출시했다. 안쪽으로만 접는 갤럭시Z 폴드와 달리 안쪽, 바깥쪽으로 모두 접을 수 있다. TCL의 ‘폴드 앤 롤’이란 또 다른 콘셉트 제품은 6.8인치 디스플레이를 펼치면 10인치 태블릿으로 변한다.

중국 업체들은 최근 메타버스의 확산으로 각광받고 있는 증강현실(AR) 관련 기기도 대거 선보였다. 

화웨이가 선보인 ‘로키드 X-크래프트’는 안전모에 AR 글라스가 부착된 형태다. ZTE는 GPS와 4세대 이동통신(LTE) 모듈이 탑재된 스마트 글라스를 공개했다. 오포는 안경 프레임에 부착할 수 있는 ‘오포 에어 글라스’를 전시했다. 

중국 기업들은 ‘세계 최초’ 타이틀이 달린 제품들도 잇따라 선보였다. 리얼미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충전 기술이라며 ‘240W 수퍼 번개 충전’을 공개했다. 9분이면 4500mAh 스마트폰 배터리를 100% 충전할 수 있다. 아너는 세계 최초 체온 측정 무선 이어폰인 ‘이어버즈3 프로’도 선보였다.


 

송은정
송은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