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선 중흥건설회장 "대우건설, 재도약 통해 옛 영광 재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창선 중흥건설그룹 회장은 2일 "대우건설 재도약을 통해 옛 영광을 재현하겠다"고 밝혔다/사진=중흥건설그룹 제공.
정창선 중흥건설그룹 회장은 2일 "대우건설 재도약을 통해 옛 영광을 재현하겠다"고 밝혔다/사진=중흥건설그룹 제공.
정창선 중흥건설그룹 회장은 2일 "대우건설 재도약을 통해 옛 영광을 재현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날 '대우건설 임직원께 드리는 글'이란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포부를 밝히며 “2022년 2월 28일은 새로운 대우건설이 힘차게 출발하는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것”이라며 “중흥그룹과 한 가족이 된 이 시점부터 우리는 차원이 다른 재도약에 나서려한다”고 전했다.

이어 "새로운 대우건설의 도약을 위해 우선적으로 대우건설이 가진 역량을 결집하고 조직을 안정화시켜 세계경영을 꿈꾸던 대우의 옛 영광을 재현하고, 더 나아가 대우건설이 미래를 선도하는 리딩 기업이 되고 국가경제의 든든한 기둥으로 자리 잡도록 체계적인 계획들을 순차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회장의 이러한 포부는 오너십을 기반으로 한 조직 안정화를 통해, 대우건설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그룹 차원의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 회장은 지난달 28일 단행한 조직 개편에 따른 의미와 향후 경영방침을 대우건설 구성원들에게 직접 설명하며 새로운 항해에 함께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조직개편에는 ▶단독 대표 이사 체제를 통한 독립·책임경영 ▶안전품질본부의 기능 강화 및 전사 역량 결집 ▶전략기획본부의 미래성장 기반 구축 및 새로운 비전 제시 ▶ESG 경영제도 구축 ▶주택건축사업본부의 내실 경영 및 지속성장 가능 기반 구축 ▶토목사업본부와 플랜트사업본부의 신시장 적극 개척 등 각 주요 본부별 비전과 미션이 핵심이다

그는 특히 최근 건설업계 최대 화두인 안전 관련 사항을 조직 개편의 최우선 과제로 제시하며 임직원들의 주의와 관심을 당부했다. 또한 ‘최고 인재 확보 및 육성’이라는 비전을 통해 초일류 건설기업으로서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고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창선 중흥건설회장은 “새로운 대우건설, 역동적인 대우건설은 임직원 여러분의 도전과 열정으로 만들어진다”며 “자율과 책임의식을 갖고 업무에 임해 주신다면 대주주와 경영진은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흥건설은 지난2월28일 대우건설 인수 작업을 종료했다. 지난해 7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후 약 8개월여 만이다. 앞서 중흥그룹은 지난달 28일 대우건설 지분 50.75% 인수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email protected]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