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시장 부진에도 수요예측 '흥행'… 세아메카닉스, 공모가 4400원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전문기업 세아메카닉스가 공모가를 4400원으로 확정하면서 흥행에 성공했다./사진=세아메카닉스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전문기업 세아메카닉스가 공모가를 4400원으로 확정하면서 흥행에 성공했다./사진=세아메카닉스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전문기업 세아메카닉스가 공모가를 4400원으로 확정하면서 흥행에 성공했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세아메카닉스는 지난 10일과 11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공모가를 희망가 밴드 상단을 초과한 4400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공모 희망가 범위는 3500원부터 4000원이었다.
 
지난 1999년 설립된 세아메카닉스는 독자적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기술을 기반으로 자동차 부품 및 전자 부품을 개발∙생산하는 기업이다. 주요 제품은 2차전지 부품, 전기자동차 및 전동이륜차 부품, 수소자동차 부품, 내연기관 부품(이상 자동차 부품), 디스플레이 장치(전자 부품) 등이다.

회사는 높은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2차전지∙친환경자동차 및 전자∙디스플레이 등 각 분야의 국내외 유수 기업들에 다양한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전방시장이 앞으로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신공장을 구축하고 생산 능력을 끌어올려 늘어나는 시장 수요에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다는 전략이다. AI 기반 스마트 팩토리로 지어지는 신공장의 연간 생산 능력은 5000억원 이상 규모로 예상되며 오는 5월 착공해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세아메카닉스의 코스닥 상장을 주관하고 있는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총 1769개 기관이 참여해 1812.83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 기관 중 93%가 공모가 밴드 상단 이상의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창현 세아메카닉스 대표이사는 “많은 기관들이 당사의 기술력과 성장성을 믿고 수요예측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데 대해 깊이 감사 드린다”며 “회사는 전기차, 수소차, 디스플레이 등 고성장 전방시장을 겨냥해 기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가속화함으로써 미래 친환경자동차 시장 및 하이테크 전자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세아메카닉스의 총 공모주식수는 665만주로 총 공모금액은 공모가 기준 292억원이다. 신주 발행을 통해 약 204억원(주관사 의무인수주식 포함)을 조달하며 이 자금은 향후 신규 수주 대응을 위한 시설투자 등으로 활용된다. 특히 회사는 ▲신공장 건설 및 첨단 설비 확충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자동차 사업 강화 ▲기술 고도화 및 신기술 개발 ▲다이캐스팅 신공법 기술 확보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등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다.

일반 투자자 청약은 이날부터 16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오는 24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며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약 1165억원이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