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지난해 연봉 34억원… 대한항공·한진칼서 17억씩 수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해 34억3000만원의 연봉을 수령했다. /사진=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해 34억3000만원의 연봉을 수령했다. /사진=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해 한진칼과 대한항공에서 총 34억3041만원의 급여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대한항공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해 17억3241만원의 연봉을 수령했다. 이는 2020년 연봉과 같은 액수이며 상여금은 받지 않았다.

지난해 한진칼 급여는 16억9800만원으로 2020년 한진칼로부터 받은 13억6600만원보다 3억3200만원 오른 액수다. 역시 상여금은 받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조 회장 보수에 대해 이사보수지급 기준에 따라 직위, 직무, 리더십, 전문성, 회사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산정했다”며 “이후 이를 보상위원회 사전 검토, 이사회의 집행 승인을 통해 확정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