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1분기 매출 9324억원… 영업익 467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건설기계 1분기 실적이 공개됐다. 사진은 현대건설기계 용인기술혁신센터 전경. /사진=현대제뉴인 제공
현대제뉴인(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사)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1분기 매출 9324억원, 영업이익 467억원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38% 감소했다. 영업이익 감소는 원자재 및 물류 비용 상승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중국 시장 위축 등의 영향으로 관측된다.

지역별 실적을 살펴보면 북미 및 신흥시장의 성장세가 1분기 매출 신장을 견인했다. 북미시장 매출은 부동산 경기 호조 및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건설기계 수요 증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1% 늘어난 1373억원을 기록했다. 신흥시장에서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실적 호조가 지속되며 전년 동기 대비 45% 늘어난 482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중국시장에서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절반 이하로 줄었으나 전체적인 매출은 오히려 상승했다. 현대건설기계가 지난해 3분기부터 집중해 온 '판매 포트폴리오 다변화 전략'이 결실을 거두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건설기계는 시장 다변화 전략을 통해 지난해 1분기 전체 매출의 33%에 이르던 중국 시장 비중을 이번 분기 12%까지 축소했다. 대신 생산공장이 위치한 인도, 브라질 등을 중심으로 신흥시장에서 현지 특성에 맞는 제품 라인업 구축과 마케팅으로 판매량을 늘리고 있다. 대규모 인프라 투자가 실시되는 북미지역의 마케팅 강화를 통한 매출 확대로 중국 시장 매출 감소분을 넘어서는 실적을 올렸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 사태로 인한 시장 불확실성에도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매출이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세계 곳곳에 위치한 생산기지에서 제작된 장비들의 수출 규모를 늘려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