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힌 변기 뚫었더니 태반이?…화장실 출산후 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집안 화장실에서 낳은 아기를 살해해 야산에 버린 20대 친모가 13일 경찰에 붙잡혔다. 일러스트는 기사내용과 무관. /일러스트=이미지투데이
집안 화장실에서 낳은 아기를 살해해 야산에 버린 2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3일 영아살해 등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경기 평택 서정동 주거지 화장실에서 남자 아기를 출산한 뒤 살해해 같은 날 오후 8시쯤 인근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은 A씨 집 화장실이 막히면서 들통났다. 변기를 뚫은 작업자는 출산 하루 뒤인 지난 12일 오후 5시쯤 "막힌 변기에서 태반 같은 게 나왔다"고 신고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수사를 통해 A씨의 범행을 확인했다.

범행에 대해 A씨는 "아기를 키울 여건이 되지 않아 그랬다"며 혐의를 인정했으며 현재 A씨는 미혼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범행 경위 조사와 함께 시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