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핀란드 손보나…NATO 가입 선언에 "보복 불가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핀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을 선언하자 러시아 외교부가 지난 12일(현지시각) "이에 대한 책임과 그 결과를 알아야 할 것"이라며 경고장을 날렸다. 사진은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사진=로이터
중립국 핀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을 선언한 가운데 러시아가 '보복 조치'를 언급하며 경고장을 날렸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촉발된 '서방 대 러시아' 갈등이 한층 격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미 방송매체 CNN·로이터에 따르면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는 이날 공식 성명을 통해 "핀란드는 NATO 가입을 신청해야 한다"며 "핀란드의 안보는 NATO에 가입함으로써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움직임에 러시아는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러시아 외교부는 이날 "(핀라드 수도) 헬싱키는 이에 대한 책임과 그 결과를 알아야 할 것"이라며 "핀란드의 NATO 가입은 러시아와 핀란드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러시아는 국가 안보에 대한 위협을 막기 위해 군사기술 및 기타 성격의 보복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경고장을 날렸다.
사진은 지난 9일(현지시각)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진행된 전승일 퍼레이드. /사진=로이터
미국과 서방은 핀란드의 NATO 가입 신청을 환영하면서 신속한 가입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NATO 사무총장은 이날 "NATO는 핀란드를 따뜻하게 환영할 것"이라며 "핀란드의 가입 절차는 원활하고 신속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핀란드는 NATO의 가장 가까운 파트너 중 하나다. 성숙한 민주주의 국가이며, 유럽연합(EU) 회원국"이라며 "유럽-대서양 안보에 중요한 국가"라고 강조했다.


현재 NATO 회원국은 총 30개국으로 미국, 영국,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이 가입했다. NATO에 가장 최근 가입한 국가는 지난 2020년 가입한 북마케도니아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