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로 향하는 누리호… 21일 하늘 상태 괜찮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차 발사에 도전하는 누리호(KSLV-Ⅱ)가 오는 21일 흐린 하늘을 뚫고 우주로 향할 전망이다. 발사체를 날리는데 요구되는 기상상황은 양호한 것으로 확인졌다. 사진은 20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기립하고 있는 누리호. /사진=뉴스1
2차 발사에 도전하는 누리호(KSLV-Ⅱ)가 흐린 하늘을 뚫고 우주로 향할 전망이다. 발사체를 날리는 데 요구되는 기상상황은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상청은 20일 "오는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인근이 서해 중부 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대체로 흐리겠다"고 밝혔다. 기온은 최저 21도에서 최고 26도로 예보됐다. 바람은 북동풍에서 동풍이 초속 1~6m로 불 것으로 전망됐다.

누리호를 발사하는 데 가장 큰 변수는 '뇌우'다. 대기 불안정에 따라 갑작스러운 천둥, 번개 가능성은 누리호 발사에 장애 요인이다.

기상청은 발사 예정 시각인 오후 시간대 대기가 불안정한 구역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발사 장애 가능성이 있는 기상상황은 아닐(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기하층엔 오후 3시쯤 저기압 주변 흐름에 따라 800~900m 고도에 초속 10m의 강한 바람이 불며 대기 상층의 바람은 초속 50m로 예보됐다. 최근 며칠 동안의 기상상황이 누리호 발사에 어느 정도 영향을 줄 순 있으나 발사를 지연해야 할 조건은 아니란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지상풍의 경우 발사 시 평균풍속은 초속 15m, 순간 최대풍속은 초속 21m 미만, 고층풍 최대풍속 초속 100m 미만, 반경 20㎞ 내 뇌우가 없어야 하며 기온은 영하 10도~영상 35도 사이여야 한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0.84하락 6.2810:41 06/01
  • 코스닥 : 861.22상승 4.2810:41 06/01
  • 원달러 : 1318.90하락 8.310:41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0:41 06/01
  • 금 : 1982.10상승 510:41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