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HUG 표준PF·후분양 표준PF' 주관 금융기관에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은행 전경/사진=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은 지난 4일 지방은행 최초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 '표준PF(프로젝트 파이낸싱) 및 후분양 표준PF'(이하 'PF') 대출의 주관 금융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부산은행은 오는 6일부터 2년간 분양보증(후분양 포함) 및 임대보증금보증 대상이 되는 각종 주택사업의 사업자(시행사·시공사) 등에 대한 'PF' 대출을 담당하게 된다.

서민경제, 중소주택업체, 협력업체 상생을 위해 출시된 'PF'는 ▲사업장별 금리 차등없이 HUG의 보증시 표준화된 금리 제공 ▲각종 수수료 면제 등 주택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출시된 상품이다.

부산은행 손대진 투자금융그룹장은 "불확실한 금융환경 속에서 지역 중소 주택사업자에 대한 안정적인 자금조달 지원을 위해 주관 금융기관 선정에 참여했다"라며 "이번 주관금융기관 선정을 계기로 지역의 중소 주택사업자와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