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뱃돈으로 100만원을?"… 황치열, 통 큰 씀씀이 '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황치열이 남다른 세뱃돈 클라스를 자랑했다. /사진=채널S '김구라의 라떼9' 제공
가수 황치열이 남다른 세뱃돈 클라스를 자랑했다.

3일 밤 9시20분 방송되는 채널S 예능 프로그램 '김구라의 라떼9'에서는 '슈퍼리치의 소박한 씀씀이 얼마면 되니?'를 주제로 깜짝 놀랄 부자들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이날 김구라는 9위로 '세뱃돈으로 100억원을 뿌린 괴짜 재벌'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다.

일본의 인디밴드 드러머인 마에자와 유사쿠는 의류 쇼핑몰 사업을 시작했다가 대박이 나 현재 추정 자산이 약 3조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초면인 사람에게도 세뱃돈으로 100억원에 달하는 돈을 투척하는 이벤트를 열어 '돈 뿌리는 아저씨'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에 특별 MC로 자리한 황치열도 자신의 세뱃돈 스케일을 공개한다. 김구라가 "조카들에게 세뱃돈을 보통 얼마나 주냐"고 묻자 황치열은 "명절 때만 보니까 50~100만원 정도 준다"고 답한다. 특히 가장 어린 조카의 나이가 5세라고 밝혀 '아시아 황태자'의 통큰 씀씀이를 인증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