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집중했다"… 황유민, KLPGA 점프 투어 11차전서 첫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유민(19·롯데)이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지난 5월 열린 2022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티샷을 하는 황유민. /사진=뉴스1
황유민(19·롯데)이 프로 데뷔 후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황유민은 3일 충남 태안군 솔라고컨트리클럽(파72·6218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점프투어(총상금 3000만원) 11차전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황유민은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9개를 쳐 9언더파를 기록했다. 이후 2라운드에서는 5타를 더 줄여 14언더파 130타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우승상금은 450만원이다.

우승 이후 황유민은 "이번이 세 번째 대회인데 이렇게 우승하게 돼 정말 기쁘다"며 "프로가 되고 나니 대회에 상금이 걸려 있어서 더 집중하게 되는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황유민은 지난달 20일 점프투어 9차전에서 공동 16위를 기록했다. 이어 10차전에서는 공동 2위까지 순위가 올랐다.
 

  • 0%
  • 0%
  • 코스피 : 2415.81상승 10.1209:16 10/05
  • 코스닥 : 813.84상승 6.4409:16 10/05
  • 원달러 : 1351.50하락 1209:16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09:16 10/05
  • 금 : 1834.80하락 6.709:16 10/05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