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美서 집단소송 당했다… '오토파일럿 오류' 급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자율주행 보조기능인 오토파일럿 오류로 미국서 집단소송을 당했다. /사진=로이터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주행 중 갑작스러운 브레이크 제동 문제로 미국서 집단소송을 당했다.

최근 로이터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번 소송은 차량의 제동·가속·조향 등을 돕는 자율주행 보조 기능인 '오토파일럿'(Autopilot) 오작동 때문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호세 알바레스 톨레도 씨는 자신의 테슬라 모델3가 장애물이 없는데 갑자기 멈춰 섰다고 주장한다.

그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과 풀 셀프 드라이빙(Full Self-Driving) 등 운전 보조 장치와 비상 제동 장치가 안전하지 않은 채 출시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차량 수리비용과 테슬라 차량의 가치 하락, 오토파일럿 기능에 따른 추가 비용 환불에 대한 보상과 징벌적 손해배상을 요구한다.

앞서 지난 2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은 오토파일럿 관련 브레이크 오작동 신고와 관련해 2021~2022년형 테슬라 41만6000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