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광주시장, 각계 시민과 전방위 대화 나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5일 오후 동구 전일빌딩245 4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제1회 월요대화'에 참석해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대표들과 상생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광주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각계각층의 다양한 시민들과 지역 현안에 대한 토론과 소통에 나서는 등 시정 협치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6일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강 시장은 전날 오후 전일빌딩245에서 제1회차를 시작으로 정기적 소통의 광장인 '월요대화'를 시작했다.

'월요대화'는 상생통합의 협치 모델로,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상호 신뢰 형성과 사회적 갈등 해결의 해법을 찾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회차를 시작으로 광주미래 준비를 위해 △시민사회·환경 △복지 △여성·교육·청년 △문화·체육 △제조업·산업계 △노동·인권 △경제·골목상권 △도시·관광 등 8개 분야로 나눠서 이슈나 현안에 대해 휴일 등 불가피한 사유를 제외한 매주 월요일 관련 단체, 전문가, 시민들과 지속적으로 만나 사회적 공감대 형성과 해결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또 △경청 △설득하지 않기 △대화 중 끼어들지 않기의 3대 원칙을 둬 자유롭고 성숙한 논의의 장이 되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1회차 '월요대화'는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박미경 상임대표를 비롯한 회원(19명)들과 함께 시민소통 협력 방안을 주제로 논의를 가졌다


이번 월요대화에서는 △전방·일신방직 부지 개발, 복합쇼핑몰 등 사회적 이슈 △안전한 도시 광주 △2045탄소중립 에너지 자립 도시 실현 △각종 위원회 활성화 방안 등 주요 현안들에 대한 민관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듣는 진지하고 진솔한 대화가 이뤄졌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소통과 협치는 의지뿐만이 아니라 시스템도 필요하다"면서 "앞으로 '월요대화'와 같은 의견수렴의 장이 지속되기를 바라며 시민사회 활성화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강 시장은 "오늘 시민단체 대표들과의 대화를 통해 다시 한번 '소통과 협치'의 중요성을 느꼈으며 시민행복을 위한 전략적 동반자로서 시민단체와 지속 소통하겠다"며 "'월요대화'의 끊임없는 운영으로 통해 각계각층의 지혜를 모아 난제들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눈에 보이는 성과도 중요하지만 조급해하지 않고 대화를 이어가며 시민 모두가 빛나는 기회도시 광주를 만들겠다"며 "앞으로 광주만의 민주적 시민교육과 영산강·황룡강변 Y벨트 익사이팅 사업 등 시에서 추진하는 사업에 시민분들의 많은 관심과 많은 의견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