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후에도 미사일 100여발 발사… 연쇄도발 이어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이 2일 오전 탄도미사일 도발에 이어 이날 오후에도 동해상 완충구역으로 100여발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을 이어갔다. 사진은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 전시된 미사일 모형의 모습으로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뉴스1
북한이 2일 오전 탄도미사일을 동·서해상으로 20여발을 사격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북방한계선(NLL) 이남을 넘어 탄도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이날 오후에도 동해 완충구역에 탄도미사일 100여발을 동해상 '완충구역'으로 포격을 가하는 등 연쇄 무력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이날 오전 6시51분쯤 북한 평안북도 정주시와 피현군 일대에서 서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4발을 포착했다. 이어 오전 8시51분쯤 북한 강원 원산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SRBM 3발이 포착됐다. 오전 9시12분쯤부터 북한은 동·서해안 양측 해상을 향해 SRBM과 지대공 미사일 등 10여발을 추가로 발사했다.

북한이 원산시 일대에서 쏜 SRBM 3발 중 1발은 NLL 이남 26㎞ 지점 공해상에 떨어졌다. 강원 속초시에서 동쪽으로 약 57㎞, 경북 울릉군으로부터 서북쪽으로 167㎞ 거리 지점이다. 북한은 그동안 동·서해안 접경지 일대에서 해안포와 방사포(다연장로켓포)를 NLL 이남을 겨냥해 사격한 바 있다. 하지만 탄도미사일을 사실상 우리 측을 향해 발사한 건 분단 이후 처음이다.

우리 군은 북한의 대남 도발에 대해 적극 대응했다. 북한의 이날 미사일 발사 직후부터 전군 경계태세를 '2급'으로 격상해 유지하고 있다. 국방부는 "국방부와 합참은 공동위기관리시스템을 가동해 대응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공군 F-15K·KF-16 전투기를 출격시켜 NLL 북한 동해상을 향해 공대지미사일 3발을 쐈다. 우리 군은 북한이 이날 쏜 미사일의 발사지점부터 동해 NLL 이남 낙탄 지점까지와 같은 거리에 위치한 NLL 이북 공해상을 목표로 설정했다고 한다.

하지만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끝이 아니었다. 북한은 이날 오후 1시27분쯤 강원 고성군 일대에서 동해상 완충구역 내로 포탄 100여발 사격을 감행했다. '해상 완충구역'은 지난 2018년 '9·19남북군사합의' 당시 남북한이 우발적 충돌이나 긴장 고조 상황 등을 방지하기 위해 사격 행위 등을 금지한 곳이다. 이는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다. 북한은 지난달에도 완충구역 내로 대남도발하며 9·19합의를 위반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날 도발이 지난달 31일 시작된 한미연합 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비질런트 스톰'엔 총 240여대의 한미 공중 전력이 참가하고 있다.

북한은 이를 두고 "북침 전쟁연습"이라고 주장하며 중단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대남 도발을 예고했다. 지난달 31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 등은 "미국과 남조선(남한)이 우리에 대한 무력사용을 기도한다면 공화국(북한)이 보유한 '특수한 수단'들은 (북한의) 전략적 사명을 지체 없이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올초부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각종 미사일 발사와 공중무력시위, 포사격 등 수위가 높고 빈번하게 무력도발을 이어갔다. 한미 당국은 미사일 도발 뿐 아니라 북한이 제7차 핵실험도 준비 중인 것으로 보고 있다.
 

박정경
박정경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33하락 9.6213:52 12/05
  • 코스닥 : 820.07하락 8.4513:52 12/05
  • 원달러 : 1312.40상승 8.413:52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3:52 12/05
  • 금 : 2042.20하락 47.513:52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