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프랑스 혁신기술기업 유치 나섰다…온라인 투자상담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랑스 첨단기업 투자유치 상담회. / 사진제공=경기도
'민선8기 김동연호' 경기도의 해외기업 투자 유치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도는 7~8일 이틀간 프랑스 첨단기업 투자유치를 위해 현지 기업과 온라인 투자상담회를 개최했다.

상담회에는 이민우 경기도 투자진흥과장, 윤성운 한불상공회의소 대표, 프랑스 남동부, 유럽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그로노블에 위치한 반도체 관련 기업 A사 대표, 파리의 첨단제조업체 B사 최고재무책임자 등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프랑스 현지 개별 기업과는 온라인으로 연결해 경기도 투자지원 서비스와 유럽 기업의 도내 투자성공사례 등을 소개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코로나19로 해외 활동이 어려운 상황에서 독일, 프랑스, 영국의 혁신기술 집적지(클러스터)를 대상으로 온라인 홍보 활동을 추진했다.

특히 유럽 국가 중 대한 투자 규모로는 세 번째 규모인 프랑스에 대해서는 혁신기업 직접지인 그르노블 클러스터(Pr?sences Grenoble)와 한불상공회의소 회원사(Cor?e affaires Express) 대상으로 잡지와 웹, 뉴스레터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경기도 투자환경을 홍보했다. 홍보 이후, 파리지역 스테이션F, 에꼴42로 육성된 혁신 기술기업과 그르노블 클러스터 대상 50여개 사와 아시아 시장 진출 유력기업 5개 사를 발굴하고 상담으로 이끌었다.

이번 상담을 계기로 도는 내년에 프랑스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해외유치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들 기업과 협력 가능한 도내 혁신기업을 발굴해 경기도 투자유치역량강화사업과도 연계할 계획이다.

이민우 경기도 투자진흥과장은 "프랑스는 경기도의 주요 투자국가로 핵심 첨단산업과 가치사슬(밸류체인)의 연결성이 높다"며 "경기도는 투자부터 안착 지원 사업 등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성운 한불상공회의소 대표는 "경기도는 프랑스기업들이 관심가질 만한 풍부한 특성을 가진 지역이며, 이번 온라인 투자상담회를 통해 경기도 발전을 위한 투자유치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불상공회의소는 1986년에 설립된 주한 외국상공회의소 중 세 번째 규모로 450여 개의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다. 전 세계 125개 상공회의소 3만 3천여 기업 연결망을 가졌다. 최근 반도체, 자동차 및 첨단로봇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직접지와 기업 협력 활동을 지원하며 프랑스기업의 한국진출을 위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앞서 김동연 지사는 지난 2일 북미·유럽지역 주한상공회의소 대표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기업하기 좋은 경기도 투자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David-Pierre JALICON) 한불상공회의소 회장도 프랑스 기업들에게 경기도를 홍보하겠다고 화답했다. 도는 한불상공회의소의 지원으로 도와 프랑스 기업 간 협력이 더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5:32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5:32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5:32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5:32 12/08
  • 금 : 2046.40하락 1.515:32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