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선언한 정의선 "전자회사보다 더 치밀하고 꼼꼼해져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꼼꼼함을 바탕으로 기업 문화를 바꾸자고 주문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생각보다 질문이 없으시네요"

지난 3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열린 2023년 신년회를 마무리하며 이 같이 말했다. 자동차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회사도 성격이 달라지는 상황에 임직원들이 다양한 의문을 가질 것이라 예상했지만 질문의 수가 적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이다.

정의선 회장은 직접 이번 행사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본사 대강당에서 신년회를 개최했지만 올해는 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글로벌 R&D 메카인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에서 처음으로 열렸다.

이날 정 회장과 함께 현대차 장재훈, 기아 송호성, 연구개발본부 박정국, TaaS본부 송창현 사장 등 경영진이 현장을 찾아 임직원과 함께 하며 각자 미래 비전을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궁금증을 해소했다.

그동안의 관례를 깨고 격식마저 파괴하며 핵심 시설에서 신년회를 개최한 정 회장은 '더욱 치밀해질 것'을 주문했다. 기업 문화를 바꾸는 것부터 시작해서 제품에까지 이르는 그룹 내 모든 부분에 있어 변화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런 이유로 정 회장은 그룹 인사를 자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빠르게 돌아가는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능력과 열정이 있는 사람에게 더 많은 권한을 주겠다는 뜻이다.

현대차그룹 2023 신년회는 정의선 회장의 제안으로 남양연구소에서 개최됐다. /사진=박찬규 기자
정 회장은 "보고를 하는 사람은 결론을 내릴 수 있어야 하며 리더는 그런 얘기를 들을 수 있는 사람인지가 인사 기준이 된다"며 "일하기 좋은 문화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본격적으로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전사적 변화가 필요하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자동차에는 현재 200~300개 반도체 칩이 들어가지만 앞으로 자율주행 레벨4~5 수준이면 2000개쯤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자동차 제조회사이지만 전자회사보다 더 치밀해지고 꼼곰해져야 하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가진 기업 문화가 하루아침에 바뀌는 게 아니기 때문에 작은 것부터 큰 것까지 꼼꼼하게 함께 해나가면 ICT 기업보다 더 치밀한 종합 제품을 만드는 회사가 될 수 있다는 꿈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 회장은 "여러분들이 잘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더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이 자리에 함께한 경영진이 함께 임직원 각자의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