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자 "아버지가 재무부 장관, 집 마당만 900평"… 어린시절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혜자가 마당만 900평인 집에 살았던 유복한 어린시절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진=tvN 제공
배우 김혜자가 유복한 환경에서 자랐던 어린 시절을 공개했다.

김혜자는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생 드라마' 특집에 출연해 MC 유재석, 조세호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어릴 때 거실이 200평이었다고 들었는데 유복한 편이었나" 질문했다. 이에 김혜자는 "유복한 편이 아니라 유복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와 함께 아버지가 재무부 장관이자 우리나라 두번째 경제학 박사였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김혜자는 "우리 집이 공원인 줄 알고 사람들이 들어오기도 했다"며 "마당 대지가 900평 정도 되는 집이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항간에 알음알음 알게 된 이야기들을 질문하겠다"며 "김혜자 선생님은 주인공이 아니면 하지 않는다, 다작을 하지 않는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김혜자는 "맞다"며 "지금은 작가 분들이 다 잘 쓰는데 옛날엔 주인공은 잘 쓰는데 그 외의 배역은 주인공 만큼 잘 안 써줘서 난 주인공만 했다"고 쿨하게 인정했다.
 

  • 74%
  • 26%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