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코엔텍, 칭다오 인근 유조선 폭발… 서해 기름 유출 우려에 폐기물 업무 부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과 서해를 사이에 두고 있는 중국 산둥(山東)성 근해에서 유조선 폭발 사고가 발생하면서 기름 유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코엔텍의 주가가 상승세다.

12일 오후 1시22분 현재 코엔텍은 전 거래일 대비 60원(0.83%) 오른 7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중국 CCTV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0분쯤 산둥성 칭다오(靑島) 남동쪽 45해리 지점에서 유조선 한 척이 폭발했다. 이번 폭발로 기름 유출 상태에 따라 한국 쪽에도 피해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코엔텍은 산업폐기물 처리를 주력으로 하는 업체다. 지난 2007년 태안 앞바다 기름유출 사고와 관련해 폐기물 처리업무를 담당한 바 있다. 이에 이번 소식으로 매수세가 몰리며 주가가 상승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지운
이지운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