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상자산 규제 시행되면… 빗썸 "코인 시장, 180조원 유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상자산과 관련한 글로벌 은행 규제안이 시행되면 최대 180조원 규모 자금이 가상자산 시장에 유입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빗썸고객센터. /사진=뉴스1
가상자산과 관련된 글로벌 은행 규제안이 도입되면 최대 180조원에 달하는 투자금이 가상자산 시장으로 유입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국내 대표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 산하 빗썸경제연구소는 '가상자산 관련 은행 건전성 규제 발표, 시장에 미칠 영향은?' 리포트를 통해 지난해 12월 발표된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의 '은행의 가상자산 익스포저에 관한 건전성 규제안'을 분석하고 그 영향을 예측했다.

보고서는 해당 규제안이 범세계적으로 도입되면 향후 세계 은행들의 가상자산 투자는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에 집중될 가능성이 크고 가상자산 시장에 유입될 수 있는 은행 자금 최대 규모는 2030년 기준 180조원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2023년 1월 기준 가상자산 시가총액 13.9%에 해당한다.

이러한 전망은 BCBS 규제안이 세계 은행 규제인 바젤Ⅲ에 맞춰 가상자산을 위험도 순으로 분류하면서 나왔다.

규제안에 따르면 2023년 1월 기준 시가총액 순위 10위 내 가상자산 중에선 BTC와 ETH만이 '그룹 2a'로 분류된다.

그룹1에는 토큰화된 전통 자산, 가치가 준거자산(전통 자산)에 안정적으로 연동된 가상자산만이 속하며 대부분의 가상자산은 그룹2에 포함된다. 이 가운데 '헤지인식' 조건을 충족한 것만이 그룹 2a에 속한다. 헤지인식 조건은 정규 거래소에 해당 가상자산을 기반으로 하는 파생상품이 존재하고 거래량 및 유동성에 관한 과거 데이터가 충분히 쌓여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은행이 선호하는 투자용 가상자산은 BTC와 ETH에 집중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그룹 2a에 유입될 수 있는 자금 규모가 2030년 기준 최대 1463억달러(약 180조원·익스포저(위험 노출) 1%) 수준일 것이란 전망도 더했다.

BCBS 규제안은 가상자산 투자 한도를 기본 자본 대비 2%로 두고 있다. 1%를 초과한 투자에 대해서는 그룹2b의 위험가중치(1250%)가 적용되므로 이를 초과한 익스포저를 보유할 가능성은 매우 낮을 것이란 예측이다.

보고서는 이번 규제안을 통해 은행이 가상자산에 투자할 수 있는 범위의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그 범위가 현재 세계 은행들의 익스포저 수준보다 높아 가상자산 시장으로의 추가 자금이 유입될 가능성이 커진다고 분석했다. 이로써 다양한 가상자산 관련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봤다.

오유리 빗썸경제연구소 정책연구팀장은 "2025년 1월 발효되는 이번 규제안에 따라 미국을 시작으로 세계 각국 은행에 유사한 규제가 도입될 것이다"라며 "향후 가상자산을 활용한 다양한 은행 서비스가 출시될 가능성이 커진 만큼 일반 대중의 가상자산 수용이 가속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61상승 24.7613:02 06/09
  • 코스닥 : 883.39상승 7.2613:02 06/09
  • 원달러 : 1295.00하락 8.713:02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3:02 06/09
  • 금 : 1978.60상승 20.213:02 06/09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