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도 'KT 대표 인선' 압박… "공정하고 투명한 거버너스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실이 지난달 28일 KT 이사회의 차기 대표 선정 결과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사진은 구현모 대표. /사진=뉴스1
대통령실이 2일 최근 KT 출신 전·현직 임원만 KT 차기 대표 면접 대상자로 선정된 것을 두고 '공정하고 투명한 거버넌스'를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기본적으로 기업 중심의 시장 경제라는 정책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하지만 해당 관계자는 "민생에 영향이 크고 주인이 없는 회사라고 할 수 있는 기업들, 특히 대기업은 지배구조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거버넌스가 안 되면 조직 내에서 모럴해저드가 일어나고 '결국 손해는 우리 국민이 볼 수밖에 없지 않느냐' 이런 시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소속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박성중, 권성동, 김영식, 윤두현, 하영제, 허은아, 홍석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8일 KT 차기 대표 후보 4명이 모두 KT 출신 전·현직 임원으로 채워진 일을 꼬집었다.

이들은 "내부 특정인들의 이해관계 속에서 서로 밀어주고 당겨주며 이권 카르텔을 유지하려는 전형적인 수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체 지원자 33명 중 KT 출신 전 현직 임원 4명만 통과시켜 차기 사장 인선이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했다"며 "KT는 기간통신사업자로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고 했다.


KT 이사회는 지난달 28일 차기 대표 경선에 도전한 33명을 심사한 끝에 면접심사 대상자로 ▲박윤영 전 KT기업부문장(사장) ▲신수정 KT엔터프라이즈부문장(부사장) ▲윤경림 KT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사장) ▲임헌문 전 KT 매스총괄사장 등 4명을 선정했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