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 비서실장 비극에… 與 "대표 자격있나" vs 野 "검찰 칼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이자 이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 비서실장을 맡았던 전모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두고 여아가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사진은 10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 대표.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이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여야가 극명하게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한 반면 민주당은 검찰 책임론을 주장했다.

이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을 맡는 등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전모씨가 지난 9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이 대표의 '성남FC 제3자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민의힘은 친윤·비윤 상관 없이 일제히 이 대표에게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김기현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를 둘러싸고 있는 죽음의 그림자가 연속돼 섬뜩한 느낌을 금할 수 없다"며 "이 대표의 관계인이라고 할 수 있는 분들이 계속해서 유명을 달리한다는 것은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결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 민주당 대표로서 직무 수행이 적합한지에 대한 심사숙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여권에서 대표적인 비윤으로 꼽히는 유승민 전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람 목숨보다 더 중한 것은 없다"며 "(이 대표는) 이 죽음의 행렬을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대표를 향해 "정치를 떠나 인간으로서 더 이상의 희생은 막아야 할 책임이 있다"며 "불체포특권 뒤에 비겁하게 숨지 말고 이 나라의 사법절차에 순순히 따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민주당은 검찰의 조작·압박 수사를 문제 삼으며 화살을 검찰에게 돌렸다. 해당 사의 당사자인 이 대표는 이날 경기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믿을 수 없는 부고를 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자랑스러운 공직생활 성과들이 검찰 조작 앞에 부정당하고 지속적인 검찰의 압박 수사로 얼마나 힘들었겠느냐"라며 "검찰이 이분을 수사한 일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는데 이분은 반복적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 특수부의 수사 대상이 된 사람들이 왜 자꾸 극단적 선택을 하겠느냐"라며 "(검찰이) 없는 사실을 조작해 자꾸 증거를 만들어서 들이대니 빠져나갈 길이 없고 억울하니 결국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되는 게 아니냐"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억울한 죽음들을 두고 정치 도구로 활용하지 말라"라며 "그야말로 광기인 검찰의 미친 칼날을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질책했다.


민주당 검찰독재 정치탄압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역시 입장문을 통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 대표를 범죄자로 만들겠다는 검찰의 집착이 황망한 죽음을 불러오고 말았다"며 "고인은 비서실장이었다는 이유로 이 대표 관련 검찰 수사에 반복적으로 이름이 올랐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검찰은 단독보도 뒤에 숨어 확인되지 않은 사실과 범죄혐의자들의 일방적 진술을 유포하며 고인의 명예를 짓밟았다"며 "비극의 원인은 무리한 강압 수사와 조작 수사"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대책위는 평생을 헌신한 공직자의 삶을 망가뜨린 검찰의 사법 살인에 끝까지 책임을 묻고 조작 수사 진실을 밝히겠다"며 "그것이 고인의 명예회복을 돕는 길"이라고 단언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