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정비창 부지서 6·25전쟁 때 '불발' 항공탄 발견… "안전 처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용산 정비창 부지의 모습. 2022.7.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 용산 정비창 부지의 모습. 2022.7.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 용산구 옛 정비창 부지 공사장에서 20일 한국전쟁(6·25전쟁) 당시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불발 항공탄이 발견돼 군 당국이 수거 작업을 벌였다.

공군은 이날 "제15특수임무비행단 폭발물 처리반이 오늘(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철도 정비창에서 토양 정화사업 굴착작업 중 불발탄 1발을 발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발견된 불발탄은 전쟁 당시 미군이 사용했던 AN-M64 항공 폭탄(500파운드급) 1발이다.

공군을 발견한 폭탄에 대해 "현재 안전엔 문제가 없다"며 "부대 내 폐탄 저장소에 보관했다가 추후 기폭처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용산 정비창 부지는 서울의 마지막 남은 대규모 가용지로서 여의도공원의 2배, 서울광장의 40배 면적에 이른다.

이곳은 지난 2013년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최종 무산된 이후 10년째 방치돼 왔으나, 오세훈 서울시장이 다시 개발을 추진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