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주69시간제' 논란 의식했나… 與와 '정책 협의'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실이 불필요한 논란을 방지하기 위해 당정 협의 강화 필요성을 느끼는 모양새다. 사진은 지난 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튀르키예 지진 대응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 격려 오찬에서 격려사를 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정책 발표 전 여당과 협의를 강화할 전망이다. 주요 정책의 취지나 의도가 왜곡돼 논란이 되는 것을 방지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2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당정의 사전 정책 조율로 불필요한 논란을 방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지난 20일 브리핑에서 "필요하면 언제든지 신속하게 만나 협의한다는 원칙이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주69시간제'와 같은 근로시간 유연화 대책에서 비롯된 논란을 겪으며 정치권 안팎의 반발을 맞았다. 특히 노동 약자를 위해 발표된 대책이지만 정작 주요 정책 대상자에게 반발을 사며 국정운영 동력이 훼손되기도 했다.

정책의 당초 취지와 다르게 변질되자 당을 통해 민심을 청취하고 정무적 판단을 보완하겠다는 설명이다. 정당이 국민을 직접적으로 대변하고 있는 만큼 당에서 주는 피드백을 반영해 정부 입법과 정책에 참고할 것으로 보인다.

김대기 비서실장은 지난 19일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앞으로 당과 더 긴밀히 소통하고 각 부처가 추진하는 정책은 반드시 예상되는 문제를 사전에 거르도록 하겠다"며 "특히 대통령 행사 시에 (당) 참여를 늘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역시 "때로는 취지와 다르게 확대 해석될 수 있는 만큼 정책 입안 발표 이전에 당과 정부, 대통령실의 충분한 논의·토론이 선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0.50상승 21.3311:44 06/02
  • 코스닥 : 866.39상승 2.6111:44 06/02
  • 원달러 : 1307.40하락 14.211:44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1:44 06/02
  • 금 : 1995.50상승 13.411:44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