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밖에 안돼"… '차범근 며느리' 한채아, 결혼 6년 차인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한채아가 4세 연하 남편 차세찌와의 결혼 생활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사진=SBS '돌싱포맨' 제공
배우 한채아가 차세찌와의 결혼생활을 언급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이미도, 인교진, 한채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세 사람은 SBS '꽃선비 열애사'를 홍보하기 위해 나왔다고 솔직히 말했다. MC들은 "사극할 때 의상이 불편하지 않냐"고 물었고 이미도는 "저는 신분이 워낙 낮아서 의상이 단촐하다. 그렇게 불편하진 않다"고 답했다. 그러나 한채아는 "저는 겹겹이 옷이 많다. 한양에서 가장 큰 객주를 운영하고 있다. 머리가 무거워서 힘들다"고 토로해 이미도의 질투를 불렀다.

이미도는 "제가 아는 남자 선배님들도 다음날 낮 촬영인데도 하루 전에 온다. 그런데 (인교진은) 무조건 집으로 가고 아이들하고 항상 영상통화 한다"고 인교진의 사랑꾼 면모를 언급했다. 이에 인교진은 "아내가 있든 말든 집이 좋다"고 밝혔다.

이미도는 결혼 8년 차. 이미도는 "아이 낳고 많이 싸웠는데 아기가 조금 커서 연애할 때 기분을 끌어올리려 한다. 근데 그게 끌어올려지더라. 서로 예쁘게 보려 하고 스킨십도 더 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채아는 "결혼 초반에는 싸웠다 좋았다 하지만 점점 육아에 지치고 일에 지치다 보니까 내려놓게 되더라. 더 이상 대화"라고 말하다 "너무 갔다"고 서둘러 말을 끝냈다. 한채아는 "내려 놓는 게 편하다. 자꾸 따지고 들면 싸움밖에 안 된다"고 밝혔다.

이 김준호는 김지민과 연애에 대해 "9세 연하랑 싸우면 내가 너무 한심하다. 내가 선배였고 오빠였고 한데"라며 말했고, 이상민은 "초등학생이랑 싸운 적도 있으면서 뭘"이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미도는 "남편이2세 연하다. 내가 동생이어서 '으이구' 하고 끝났으면 좋겠다. '네가 해봤자 뭐하냐' 하는 식으로. 남편은 너무 계속 무서워한다"라며 고충을 토로했고, 한채아는 "나는 4세 연하 동생이다. 못 이기는 척 '알았어. 오빠가 좀 해줘 봐' 이렇게 하는데 반대로 '네가 뭘 하는데' 이렇게 된다. 보호를 해줘야 할 거 같다"라며 맞장구쳤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597.85상승 28.6814:49 06/02
  • 코스닥 : 867.34상승 3.5614:49 06/02
  • 원달러 : 1305.20하락 16.414:49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4:49 06/02
  • 금 : 1995.50상승 13.414:49 06/02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