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우간다 '성소수자 처벌 강화' 추진에 "심각한 우려"

성소수자 대변인 브리핑서 비판…"가장 극단적인 反성소수자 법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동성애가 불법인 우간다에서 성소수자로 확인만 되면 최장 1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는 법안이 의회를 통과한 데 대해 "해당 법안은 세계에서 가장 극단적인 반(反)성소수자(LGBTQI) 법안 중 하나"라고 비판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 모두발언을 통해 "우간다 의회의 반동성애 법안 통과 및 성소수자를 대상으로 한 폭력 증가와 관련해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최초 성소수자 백악관 대변인인 그는 만약 해당 법안이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법으로 제정된다면 "그것은 보편적인 인권을 침해하고, 에이즈와의 싸움에서 진전을 위태롭게 할 것이며, 우간다에 대한 관광 및 투자를 막고, 우간다의 국제적인 명성을 손상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인권은 보편적"이라며 "그 누구도 단순히 그들이 누구인지 또는 누구를 사랑하는지로 인해 공격받거나 투옥되고, 죽임을 당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모든 우간다 국민의 인권을 근본적으로 침해할 수 있다"며 우간다 정부에 법안을 재고하라는 요구에 동참했다.

우간다 의회는 지난 21일 성소수자 정체성을 드러내거나, 동성애를 조장·교사할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다.

아프리카에서는 이미 30여개국에서 동성 관계를 금지하고 있으나 이 법안이 무세베니 대통령의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되면, 우간다는 성소수자로 식별되는 것 자체를 범죄로 규정하는 최초의 국가가 될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2597.00하락 18.614:11 06/08
  • 코스닥 : 872.35하락 8.3714:11 06/08
  • 원달러 : 1305.40상승 1.614:11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4:11 06/08
  • 금 : 1958.40하락 23.114:11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