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위기 속 선제 투자로 '초격차' 이어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2라인 전경.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해 글로벌 경제위기 속에서도 과감한 투자로 초격차 경쟁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해부터 현장경영을 지속하며 차질 없는 투자 이행을 통한 미래 기술 경쟁력 제고와 초격차 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차질 없는 투자로 반도체 1위 정조준


삼성전자가 가장 심혈을 기울이는 분야는 반도체다. 글로벌 메모리 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는 삼성전자는 비메모리 시장도 석권해 종합 반도체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글로벌 반도체 시장 침체로 글로벌 주요 반도체 기업들이 투자 축소를 단행하고 있지만 삼성전자는 위기를 기회로 인식하고 예년과 같은 규모의 투자를 단행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삼성전자는 실적발표 후 진행된 콘퍼런스 콜에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한 재고조정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고 시황 약세가 당장 실적에는 우호적이진 않지만 미래를 철저하게 준비하기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올해 캐팩스(CAPEX·설비투자)는 전년도와 유사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만 반도체 사업에 47조9000억원을 투자했다. 연간 전체 투자금액이 53조1000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투자금의 대부분을 반도체 시설 투자에 집행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20조원을 차입했다. 삼성전자가 자회사로부터 대규모 차입금을 빌린 건 이례적인 일로 차질없는 투자를 이어가기 위한 목적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올해 투자 계획에는 극자외선(EUV) 노광장비 차별화 지속 외에도 하반기 본격화가 예상되는 고성능·고용량 메모리 반도체인 DDR5와 LPDDR5X 시장 대응을 위한 선단공정 전환이 포함된다.

비메모리 분야에서는 파운드리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현재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170억달러(22조원)를 투자해 500만㎡ 규모의 파운드리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연내 완공 예정인 이 공장에서는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고성능 컴퓨팅(HPC) 등 첨단 시스템반도체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최근엔 용인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에 300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게이트 올 어라운드(GAA) 기반 공정 기술 혁신을 지속해 2025년에는 2나노, 2027년에는 1.4나노 공정을 도입할 계획이다. 또한 고성능 저전력 반도체 시장을 적극 공략해 2027년까지 모바일을 제외한 제품군의 매출 비중을 50% 이상으로 키워 갈 계획이다.


통신장비 등 미래 산업 정조준


이 회장도 반도체 투자에 적극적인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부터 꾸준히 반도체 부문 사업현장을 오가며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초격차 경쟁력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해 8월 기흥 반도체 연구·개발(R&D) 단지 기공식에 참석해 "세상에 없는 기술로 미래를 만들자"며 초격차 기술력 확보를 주문했다. 최근에도 삼성전자 천안캠퍼스와 온양캠퍼스를 찾아 차세대 패키지 경쟁력과 연구개발(R&D),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점검하고 "어려운 상황이지만 인재 양성과 미래 기술 투자에 조금도 흔들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통신장비 분야 투자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제4 이동 통신사업자 디시 네트워크와 5G 초도망 개통을 완료했다. 일본에서도 현지 이동통신사업자 KDDI의 '5G(5세대 통신) 단독모드(SA) 코어' 솔루션 공급사로 선정되는 등 해외에서 가시적인 성과 창출이 이어지고 있다.

통신 기술은 이 회장이 점찍은 삼성의 차세대 먹거리 중 하나다. 이 회장은 2011년부터 5G 기술연구를 전담하는 '차세대 통신 연구개발 조직' 신설을 지시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5G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역량을 빠르게 키울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영업·마케팅 등 전 영역을 지휘하며 직접 챙기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혁신과 도전을 통해 차세대 이동통신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 나간다는 구상이다. 특히 5G에 이어 6G 선점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 회장은 2021년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에서 "통신도 백신만큼 중요한 인프라로서, 통신과 백신 비슷하게 선제적으로 투자해야 아쉬울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며 "6G도 내부적으로 2019년부터 팀을 둬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