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집값 3.3% 하락 전망" 강남도 못 피할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24일 발표한 '주택시장 전망 및 주택환경 변화에 따른 영향 분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주택가격 전국 기준 -3.3%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경기불황에 금리인상 효과까지 더해지며 주택 가격 하락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분석이다./사진=뉴스1

경기불황에 고금리 여파가 겹치며 올해 한국의 주택가격은 -3.3% 수준까지 하락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집값 상승기 무섭게 올랐던 서울 강남도 부동산 침체기의 하락세를 피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주택가격이 본격적으로 떨어지기 시작한 하반기 수도권 하락률의 경우 -10.0%에 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24일 '주택시장 전망 및 주택환경 변화에 따른 영향 분석' 보고서에서 전년 대비 올해 주택가격은 전국 3.3%. 수도권 2.9%, 지방 4.5%의 하락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집값 불패 지역'으로 불린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의 하락폭도 -2.7% 수준에 이른다고 전했다.

보고서의 주택시장 동향분석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기록적인 상승세를 지속해 오던 주택가격은 경기위축과 금리인상이 본격화된 지난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하락세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주택가격 하락률은 전국 -8.0%, 수도권 ?10.0%을 기록했다.

거래량 감소는 2년 전인 2021년 하반기에 이미 시작됐다는 것이 보고서의 분석이다. 한경연은 과거 정부의 강력한 주택 규제에 따라 공황구매?풍선효과와 같은 부작용이 생겨 주택가격이 사실상 구매불능한 수준까지 올랐고, 금리 급등과 경기불황의 영향까지 더해지며 주택수요를 급격하게 위축시킨 것이 최근 주택가격 급락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승석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주택시장이 경착륙하게 될 경우, 미미한 경기반등의 가능성마저 소멸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임을 감안할 때, 주택시장 경착륙 가능성을 조금이라도 낮추기 위해서라도 규제완화를 통한 주택시장 정상화를 신속하고 과감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5:32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5:32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5:32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5:32 06/09
  • 금 : 1978.60상승 20.215:32 06/09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