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아워홈, '이랜드 자금통' 허승재 영입… 재무건정성 개선 노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승재 전 이랜드월드 본부장이 아워홈 경영지원본부장으로 이동했다. /사진=아워홈
이랜드그룹의 살림을 맡았던 허승재 전 이랜드월드 본부장(사진)이 20여 년간 몸담았던 고향을 떠나 아워홈으로 자리를 옮겼다. 업계에서는 아워홈이 재무건전성 관리를 위해 이랜드 '자금통'을 영입한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허 전 본부장은 지난 2월 아워홈 경영지원본부장으로 입사했다. 아워홈에서 재무·법무 등을 총괄하게 됐다.

성균관대학교에서 회계학을 전공한 허 본부장은 2001년 이랜드에 입사해 20여년 간 근무하며 그룹 내 자금 전문가로 꼽히던 인물이다. 이랜드그룹 자금본부장까지 역임하고 이랜드 아시아비즈니스그룹(BG)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았다가 2020년 다시 이랜드그룹 자금 및 IR 본부장으로 복귀했다.

당시 업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이랜드그룹의 영업실적이 급격히 나빠지자 허 본부장이 구원투수로 등판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그동안 이랜드그룹이 재무구조 개선 등 위기 상황이 닥칠 때마다 자금 관리 해결사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아워홈은 재무구조 관리와 재무건전화 작업을 위해 '자금통' 허 본부장을 영입한 것으로 분석된다. 단체급식사업 등을 운영하는 아워홈은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유행) 첫해인 2020년 창사 이래 첫 적자를 낸 바 있다.

당시 아워홈은 영업손실 93억원과 당기순손실 4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1조625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5% 감소했다. 2021년에는 매출 1조77408억원, 영업이익 257억원, 당기순이익 49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지만 부채비율은 150%를 넘어서며 업계 평균치를 웃돌았다.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아워홈의 부채비율은 ▲2017년 47.8% ▲2018년 59.8% ▲2019년 86.9%으로 100% 미만을 유지하다 2020년 202.8%로 뛰었다. 2021년에도 156.7%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부채비율은 재무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로 수치가 낮을수록 재무 건전성이 높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주요 식품업체 50곳의 평균 부채비율은 91%인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아워홈은 올해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프로세스 혁신, 푸드테크 도입, 디지털 역량 강화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