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개 언어로 소개했죠" 현대차그룹, 부산시민과 함께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나서

부산 시민이 15개 언어로 부산의 역량 소개하는 영상 글로벌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 부산 시민들이 초대합니다 메인화면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오는 4월2일부터 7일까지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주관하는 국제박람회기구 (이하 BIE)의 실사단 방한을 앞두고 부산시민들이 직접 BIE 회원국 언어로 부산 개최 적합성과 경쟁력 알리기에 나섰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6일 부산 시민들이 직접 출연해 15개 BIE 회원국 언어로 부산의 강력한 개최의지와 역량을 소개하는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영상 '부산 시민들이 초대합니다'(Busan citizens invites you all)를 글로벌 공개했다.

개별 BIE 회원국의 표심을 잡기 위해 각 회원국 언어로만 제작된 1분 분량의 숏폼영상 16편도 함께 선보였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글로벌 홍보영상을 공식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 등의 디지털 채널 외에도 BIE 실사단이 방문 예정인 광화문광장 유치기원 행사 '광화에서 빛나이다'(3월30일~4월3일)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3월31일~4월9일)에서도 상영할 예정이다.
'부산 시민들이 초대합니다' 영상에 출연한 부산 시민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출연진들은 각자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에 투표권을 가지고 있는 BIE 회원국들 언어 중 하나를 선택해 부산의 발전상과 세계박람회 개최 역량을 소개한다.

영어와 중국어를 비롯해 에스파냐어, 포르투갈어, 체코어, 그리스어, 슬로베니아어, 히브리어, 인도네시아어 등 총 15개 언어가 등장하며, 이들 언어를 사용하는 BIE 회원국은 약 90여개국에 이른다.

현대차그룹은 부산 시민들이 유창한 발음은 아니지만 BIE 회원국 언어로 직접 부산을 소개하는 것이 해당국에게 친근감과 진심을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 시민들이 초대합니다' 영상에 출연한 부산 시민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제박람회기구의 현지실사 기간 전후로 그룹의 온·오프라인 역량을 가동해 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과 열기를 결집할 계획"이라며 "실사단이 한국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떠날 때까지 한국의 국민적 유치 열기를 보여주기 위해 이번 글로벌 영상뿐 아니라 다채로운 유치 홍보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박람회 실사단은 후보국의 유치역량과 준비수준 등을 심층 평가해 실사 보고서를 작성하며, 여러 평가 항목 중에서도 유치 지원국의 국민적 열기와 지지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2021년 8월 국내 대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그룹차원의 전담조직인 '부산엑스포유치지원TFT'를 구성했으며, 전 세계에 펼쳐진 그룹 글로벌 네트워크와 전세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는 국제 행사 등을 활용해 부산 유치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4.47상승 25.310:55 06/02
  • 코스닥 : 866.99상승 3.2110:55 06/02
  • 원달러 : 1311.50하락 10.110:5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0:5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0:55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