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부처럼 살았다"… 오영실, 무관심한 남편에 바람날 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나운서 출신 배우 오영실이 다른 남자에게 마음이 흔들렸던 과거를 고백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배우 오영실이 다른 남자에게 마음이 흔들렸던 과거를 고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내가 당신한테 큰 거 바라는 거 아니잖아!'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오영실은 결혼 생활 중 바람날 뻔한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오영실은 "젊었을 때 남편이 필요할 때 없었다. 정말 부러웠던 게 있다. 단란하게 부부끼리 장을 보는 재미조차 모르고 살았다. 왜냐하면 마트 가기전에 남편이 이렇게 얘기한다. '뭐 살 건지 이야기해'라고 하면 나는 '됐어. 당신 필요없어'라고 한다. 그리고 유방암 전문의 남편이 너무 피를 보다보니 주말에는 쉬어야겠다는 거다. 남편이 골프 약속을 가면 저는 항상 혼자 애들 데리고 스키장, 놀이공원을 갔다. 계속 과부처럼 살았다"라고 털어놨다.

무관심한 남편의 모습에 사랑이 고팠던 오영실은 이혼 후 새 사랑을 찾을 결심을 했었다고. 오영실은 "몇 년 전, 갱년기가 오기 직전이었다. 정말 위로받고 싶었고, 따뜻한 손길로 쓰다듬어주는 그런 이성적인 사랑을 하고 싶었다. 그래서 이혼하고 마지막 사랑을 계획하고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나도 (남편과) 헤어지고 합법적인, 정신적인 사랑을 찾아서 그렇게 애써보고 싶다. 우리는 주변에 남자가 많은 직업이다. 남편 역할도 많고. 정말 바람날 뻔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밖에서는 나를 여왕 같이 받들어주더라. 집에 가면 이런 천덕꾸러기가 어디 있냐. 돈을 벌어오고 뭘 해도 사람이 있는지 모르고, 귀한 줄도 모르고. 그런데 (밖에서는) 조금 잘해주니 나한테 너무 잘해줘서 마음이 홀딱 넘어갈 뻔했다. 위험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극 중 부부 연기를 하는 배우 김병옥이 묘한 표정을 짓자 오영실은 "오빠는 아니다. 좋아하지 마라. 내 스타일은 아니다. 너무 말이 많으시다"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안겼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9%
  • 71%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