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벚꽃증시' 기대해도 될까… "코스피 2500 돌파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가 전 거래일 보다 25.72포인트(1.06%) 상승한 2434.94에 장을 마감한 2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국내 증시에 벚꽃의 달콤한 향기가 피어오를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기준금리 인상에 속도조절을 하면서 2400선 안팎 박스권에 갇혀있는 코스피가 다음달 2500에 올라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72포인트(1.07%) 상승한 2434.9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47포인트(0.39%) 오른 2418.69로 출발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3222억원 순매수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778억원, 422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국내 주식시장은 미국의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사태 후 불거진 금융리스크가 완화 안도감으로 퍼지면서 코스피와 코스닥이 상승세를 보인다. 코스피는 기관, 코스닥은 개인이 순매수세로 지수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

여기에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는 베이비스텝을 단행하면서 증시 낙관도 제기되고 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미국 국채 2년물 금리는 지난 24일(현지시간) 한때 0.28%포인트 급락했다.

미국채 5년물과 30년물 금리 스프레드는 최근 1년 중 최고치인 0.374%포인트를 기록, 연준의 금리인하가 멀지 않았다는 시장의 기대를 드러냈다. 미국채 2년물과 10년물 구간의 역전폭도 이달 초의 1.11%포인트에서 0.27%포인트로 축소됐다.

증권업계는 미 국채 2년물 금리가 3.8% 수준까지 하락하면서 국내 증시 수급도 견조해지고 있다는 평가다. 현대차증권은 4월 코스피 밴드 상단을 2300~2520으로 제시했다. 상단인 2520은 2024년 순이익 컨센서스(183조원) 기준 밸류에이션 11배를 반영한 수치다.

NH투자증권도 4월 코스피 방향성을 강보합으로 예상하는 한편 코스피 예상밴드는 2260~2540으로 제시했다. 강현기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정책금리 변화에 민감한 미국채 2년물은 하락하고 있다"며 "최근 시중금리와 주가가 반대로 움직였다는 점을 염두에 두면 유동성 압박 완화에 의한 주식시장 상승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