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짜리 바비큐 맞냐, 진해군항제 안가겠다"…바가지음식 공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해군항제 개막을 하루 앞둔 24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경화역에서 관광객들이 벚꽃과 함께 추억을 남기고 있다. 창원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4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군항제에 450만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다. 2023.3.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진해군항제 개막을 하루 앞둔 24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경화역에서 관광객들이 벚꽃과 함께 추억을 남기고 있다. 창원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4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군항제에 450만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다. 2023.3.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본격적인 벚꽃 시즌을 맞아 지역 축제를 찾았다가 바가지요금을 경험한 상춘객의 사연에 공감이 쏟아졌다.

2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해군항제 장터 시장 음식 가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축제에 방문했던 블로거 A씨가 남긴 음식점 리뷰가 담겼다.

공개된 메뉴판에는 통돼지 바비큐 5만원, 삼겹·쪽갈비 5만원, 해물파전 2만원, 곱창볶음 3만원, 도로리묵 2만원, 골뱅이무침 3만원, 국밥 1만원, 소주·맥주 5000원 등 음식 가격이 적혀 있다.

A씨는 향토음식관에서 통돼지바비큐, 해물파전, 국밥, 소주, 맥주 등을 주문한 뒤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가격에 비해 턱 없이 부족한 음식의 양 때문이었다.

그는 "손대지 않고 찍은 사진이다. 돼지 바비큐가 무려 5만원이다. 심각하지 않냐"며 사진을 공개했다. 주문한 음식들은 배불리 먹기엔 다소 부족해 보였다.

블로거 A씨가 공개한 메뉴판과 음식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블로거 A씨가 공개한 메뉴판과 음식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A씨는 "심지어 밑에는 양배추가 많이 깔려있고 아무리 눈퉁이를 맞으러 가긴 했지만, 이 정도는 심하지 않냐"고 적었다.

이에 한 누리꾼은 "당장은 군항제 보러 왔으니 바가지 감안하고 먹는 건데도 저러면 다음 번에는 저 음식점을 안 가는 게 아니라 군항제 자체를 안 갈 것 같다"고 우려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저기서 안 먹으면 된다고 하지만 사실 뜨내기장사라 리뷰도 없어서 먹게 된다. 저런 노점도 평점 먹여 시청·군청에서 관리해 다음에는 못 들어오게 막았으면 좋겠다"며 대책 마련의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누리꾼들은 "이젠 축제를 가도 다른 데서 먹고 들어가지 거기서 안 먹는다", "가격에 비해 너무 심해서 보는 내가 화날 정도다", "5만원은 심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0%
  • 0%
  • 코스피 : 2604.23하락 11.3712:59 06/08
  • 코스닥 : 877.31하락 3.4112:59 06/08
  • 원달러 : 1307.60상승 3.812:59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2:59 06/08
  • 금 : 1958.40하락 23.112:59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