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전술핵탄두 공개에도 '대북 외교적 접근' 기조 재확인(종합)

NSC 전략소통조정관 "北과 전제조건 없는 대화 바람 달라지지 않아"
국무부 "北과 전제조건 없는 만남 열려 있어…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목표 동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존 커비 백악관 NSC 전략소통조정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존 커비 백악관 NSC 전략소통조정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 백악관은 28일(현지시간) 북한이 전술핵탄두를 공개하며 지속적인 핵무기 개발에 대한 의지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대북 외교적 접근법에 대한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화상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의 핵무기 공개 사실을 잘 인지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의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달성할 외교적 방법을 찾기 위해 북한 정권과 전제 조건 없는 대화를 하겠다는 우리의 바람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과 직접적인 외교관계를 수립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입장을 공개적으로 계속 밝히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은 지금까지 우리와 대화 테이블에 마주 앉아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커비 조정관은 이같은 상황으로 인해 미국과 한국 및 일본의 국가 안보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필요한 충분한 군사 역량과 태세를 갖출 수밖에 없다며 최근 진행한 대규모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준비 태세에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그쪽 상황을 더 잘 인지하기 위해 역내에 더 많은 정보 역량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한국시간으로 2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날(27일) 핵무기연구소의 전술핵탄두 '화산-31'을 시찰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베단트 파텔 미 국무부 수석부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핵 공중폭발 타격 방식의 교육시범사격을 진행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북한이 취하고 있는 이같은 도발적 행동은 불안정을 초래하고, 불안전하며, 광범위한 지역을 위험에 빠뜨린다"고 비판했다.

파텔 부대변인은 "북한과 관련해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우리의 목표는 계속 동일하다"면서 "우리는 북한과 전제조건 없는 만남에 열려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 왔지만, 북한은 아직 호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파텔 부대변인은 '2022년 국무부 인권보고서 한국 편'의 '언론의 자유'와 관련해 '이 내용은 특정한 대통령 아래에서 일어난 것이냐 아니면 일반적인 평가냐'는 질문에 "인권 보고서에 사용된 특정 표현을 확인해 봐야겠지만, 제가 말하고 싶은 것은 한국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이라는 우리의 비전에 중요한 파트너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언론의 자유 문제와 관련해 이것은 우리가 전 세계 국가와 관여하면서 직접적으로 제기하는 이슈"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위례·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 등으로 기소된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물음에 "저는 그러한 보도들을 인지하고 있지 못하다"며 "그것은 한국내 문제"라고 언급을 하지 않았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