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이상민 행안부 장관 44억 신고…1억9천만원 증가

은행채무 4160만원 전액상환…아파트 전세권 등
한창섭 차관 13억원…전년보다 3억6천만원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뉴스1 ⓒ News1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박우영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은행 채무를 전액 상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공개한 올해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이 장관은 아파트와 토지, 예금, 증권, 회원권 등 총 44억3507만7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은행 금융채무 4160만6000원을 전액 상환하고 모친이 새로 아파트 전세(임차권)를 구하면서 지난해보다 재산 신고액이 1억9150만원 늘었다.

이 장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소재 아파트를 16억7250만원, 본인 소유 밭을 419만7000원에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가 보유한 예금으로는 4억8065만5000원을 신고했다. 채무상환과 생활비 지출 등으로 예금이 종전 5억2002만2000원에서 3936만7000원 줄었다.

본인이 보유한 주식도 4077만3000원으로 신고했다. 매도 및 주가하락으로 종전 5131만2000원에서 1053만9000원 감소했다.

본인 소유 헬스장 회원권은 3억6000만원에, 배우자 소유 골프장 회원권은 3억원에 신고했다.

한창섭 행안부 차관은 아파트, 예금, 자동차 등 13억5395만9000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9억8504만원보다 3억6891만9000원 늘었다.

한 차관은 세종특별자치시 아파트와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경기도 고양시 아파트를 14억900만원에 신고했다. 공시가격 상승으로 지난해 11억1255만7000원에서 2억9644만3000원 늘었다. 한 차관의 배우자는 경기도 고양시에 분양받은 사무실을 9082만원에 신고했다.

본인이 보유한 예금은 1억388만7000원으로 지난해 7424만원에서 연금, 보험 등 증가에 따라 2964만7000원 늘었다. 배우자가 보유한 예금은 5560만8000원으로 지난해 6393만1000원보다 832만3000원 줄었다.

본인 소유 자동차는 1327만원에 신고했으며 본인과 배우자 명의 금융채무로는 5억7157만3000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5억2362만6000원보다 4794만7000원 늘었다.

김성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8764만5000원 늘어난 5억9083만7000원, 하병필 기획조정실장은 6억3216만7000원 늘어난 85억7855만원, 정선용 정부혁신조직실장은 1416만3000 늘어난 16억1583만8000원, 최훈 지방자치균형발전실장은 3억1478만원 늘어난 17억707만5000원을 신고했다.

이어 최병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2845만7000원 늘어난 15억8563만7000원, 조상명 안전정책실장은 922만1000원 늘어난 8억7130만원, 이한경 재난관리실장은 4447만9000원 늘어난 17억9258만원, 이용철 재난협력실장은 4억8597만2000원 늘어난 30억908만2000원을 신고했다.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5:30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5:30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5:30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5:30 06/05
  • 금 : 1969.60하락 25.915:30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