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증권사 인수 필요하다… 파벌 문화 해결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이 30일 서울 영등포구 소재 우리은행 영등포 시니어플러스 영업점 개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이 증권사 인수에 대한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특히 차기 우리은행장 선임 절차는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 합리적인 기준으로 뽑겠다고 밝혔다.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은 30일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시니어플러스 2호점 개점식을 가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임 회장은 "우리금융 포트폴리오에 증권사가 필요하다"며 "시장 상황을 적극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직 구체적인 제안이 오거나 협의를 할 만한 대상이 나타난 것은 아니다"며 "만약 처분을 원하거나 저희와 협상할 여지가 있는 증권사가 있다면 당연히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증권사 신설과 관련해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증권 인력을 채워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 간단하지 않다"며 "증권사 신설보다는 기존에 있는 경쟁력 있는 조직을 인수합병(M&A)하는 것이 경쟁력 강화를 위해 훨씬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4명으로 압축된 우리은행장 1차 후보군과 관련해 영업력을 최우선시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들은 영업력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하고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에서 선정한 것"이라며 "외부 전문가를 동원해 평가하는 것은 회장이 선임할 수 있는 권한을 내려놓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우리금융은 차기 우리은행장 1차 후보군으로 이석태 우리은행 국내영업부문장, 강신국 우리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장과 박완식 우리카드 대표, 조병규 우리금융캐피탈 대표를 선정했다. 신임 우리은행장은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을 거쳐 오는 5월 말 자추위에서 결정된다.

특히 임 회장은 투명한 인사가 우리금융 내부의 고질적인 병폐였던 옛 한일은행과 상업은행 출신간 파벌 갈등을 풀 수 있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임 회장은 "인사를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하면 되지 않을까 한다"라며 "조직 문화를 새롭게 하는 것이 아주 중요한 어젠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일, 상업은행 합병을 담당했었는데 당시 대단한 싸움이 있었다"며 "20여년이란 시간이 흐른 만큼 많이 희석되고 통합 세대들이 올라오니까 점차 없어지겠다고 생각하지만 여전히 파벌 갈등이 있어 제가 외부에서 온 만큼 어느 한쪽에 편향되지 않고 객관적으로 (인사를) 하겠다는 접근이 제일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다"고 강조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