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쏘나타 디 엣지' 성공 자신 배경은… "사실상 풀체인지, 상품성 뛰어나"

-올해 미국, 아중동 등 수출 예고… 기존 시장 수요 꾸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3서울모빌리티쇼에서 처음 공개된 현대 '쏘나타 디 엣지'를 보기 위해 현대차 부스에 많은 사람이 몰렸다. /사진=박찬규 기자
현대자동차가 2023서울모빌리티쇼에서 세계 최초로 실물을 공개한 '쏘나타 디 엣지'의 성공을 자신했다. 8세대 모델(DN8)의 부분변경 모델인 '쏘나타 디 엣지'가 세대변경급 변화로 상품성을 크게 끌어올린 만큼 소비자가 알아줄 것이란 기대감이다.

유원하 현대자동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은 "이전 모델에 대한 다양한 소비자 평가를 냉정하게 받아들이고 작심하고 만든 게 쏘나타 디 엣지"라며 "엔진 및 변속기만 유지했을 뿐 모든 것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상 세대변경에 준하는 변화가 더해진 만큼 충분히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쏘나타는 스포츠 세단 느낌의 날렵한 디자인은 물론 대형세단 수준의 고급 편의 및 안전품목을 갖춘 만큼 향상된 제품 완성도가 '핵심가치'라는 설명이다.
디 엣지 쏘나타 /사진=박찬규 기자
특히 전면부 차체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DRL(주간주행등)이 큰 관심을 끌었다. '끊김없이 연결된 심리스 호라이즌 램프'(수평형 램프)는 후면부의 'H 라이트'와 함께 미래적인 감성을 더하는 요소다.

게다가 현대차 최초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점도 눈에 띈다. 운전석과 센터페시아까지 디지털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화면이 하나로 쭉 이어져 보다 깔끔한 인테리어를 연출한다는 게 회사의 설명.

유 부사장은 고성능 'N' 라인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쏘나타 디 엣지는 'N 라인'이 마음에 드는데, 기본형과는 분명히 다른 성능과 세팅을 통해 스포티함을 충분히 보여줄 수 있다고 본다"며 "다만 레이싱 서킷에서 주행하는 용도로 만든 게 아니어서 N의 감성을 담은 'N 라인'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쏘나타 디 엣지는 ▲가솔린 2.5 터보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 ▲가솔린 2.0 하이브리드 ▲LPG 2.0 등 총 5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N라인은 기존 ▲가솔린 2.5 터보와 함께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이 추가로 운영된다.

현대차는 다음달 20일부터 쏘나타 디 엣지의 사전계약을 실시하며 앞으로 미국시장을 필두로 아프리카와 중동시장에도 새로운 쏘나타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58.40하락 23.1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