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업소들 "집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 여전히 더 많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월 넷째 주(2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0.6으로 지난주(69.3) 보다 1.3포인트(p) 올랐다. 정부의 규제 완화 정책이 시행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특히 특례보금자리론 출시에 따라 중저가 아파트를 다수 찾아볼 수 있는 서울 동북권(노원·도봉·강북구)의 매매수급지수가 한 주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사진=뉴시스
'1·3 대책'과 '노후 신도시 특별법' 등 정부가 부동산 경착륙 방지를 위해 내놓은 각종 규제 완화책들이 잇따라 시행을 시작하며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20주만에 70선을 넘어서는 등 매수심리가 점차 회복되는 모습이다. 다만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다시 올릴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매매수급지수의 상승은 일시적 현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3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월 넷째 주(2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69.3) 보다 1.3포인트(p) 상승한 70.6로 집계됐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에 따라 수요와 공급 비중(0~200)을 지수화한 결과다. 기준선 100보다 지수가 낮으면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70선으로 오른 것은 20주만이다. 지난해 11월7일(70.7) 이후 5개월 간 60선에 머무르다 12월26일 63.1까지 떨어지며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후 정부가 '1·3 대책'을 발표함에 따라 오름세를 보이기 시작하며 서울 부동산 시장의 매수심리가 소폭 회복됐음을 알렸다.

지역별로는 5개 권역의 매매수급지수가 모두 올랐다. 노원·도봉·강북구 등으로 대표되는 동북권은 74.9로 지난주(72.9)에 비해 1.7포인트 상승하며 전체 권역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정부가 지난 2월 9억원 이하 주택을 대상으로 적용되는 '특례보금자리론'을 출시함에 따라 중저가 아파트가 몰린 동북권이 특히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강동구가 포함된 동남권 수급지수는 지난주(72.5)보다 0.4포인트 높아진 72.9, 용산·종로·중구가 속한 도심권은 지난주(72.8)에 비해 2.0포인트 오른 74.8이었다. 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가 위치한 서남권(63.9→65.7)과 은평·마포·서대문구가 속한 서북권(63.3→64.0)도 상승 곡선을 그렸다.

정부의 규제완화 정책에 힘입어 상승 조정되긴 했으나 아직 매매수급지수는 기준선인 100을 회복하지 못했다. 고금리 여파와 이에 따른 대출이자 부담이 해소되기 전까지 부동산 시장 침체는 완전히 회복되기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과 경기 둔화 등 거시환경이 추후 매수심리 위축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급매물 저가 거래가 주를 이룬 가운데 일부 가격 바닥 인식이 있는 단지나 지역을 중심으로 반등 거래가 성사되는 등 시장 혼조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