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말고 동거' 김장년·정윤진, 동거 끝 이별 "지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A '결혼 말고 동거'(이하 '결말동')에는 김장년과 정윤진이 갈등 끝에 헤어짐을 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뉴시스(채널A '결혼 말고 동거' 제공)
'결혼 말고 동거' 김장년과 정윤진 커플이 2개월 간의 동거를 끝내기로 결정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A '결혼 말고 동거'에서는 김장년과 정윤진이 갈등 끝에 헤어짐을 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선 김장년과 정윤진이 경제관념을 두고 다퉜다. 정윤진이 작은 초콜릿 선물을 준비하지만 김장년은 얼마짜리인지를 물었다.

이에 정윤진은 "근데 자기가 '이건 또 얼마 줬는데?'라는 식으로 얘기를 많이 하니 해줄 때마다 고민된다. 내가 계속 눈치를 보게 된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김장년은 "자기가 빚을 안졌으면 좋겠어"라며 아니 카드 빚이 계속 나오잖아"라며 정윤진과 다른 경제관념을 표현했다.

정윤진은 "카드는 빚이 생기는게 아니라 계속 갚잖아"라며 "근데 내가 그거를 못 낸다고 자기한테 달라고 하는 거 아니잖냐"라고 말했고 김장년은 "못 낸다고 하면 '내가 원조라도 해야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이날 정윤진은 "난 돈 문제로 많이 싸울거 같거든 사실"이라며 "지금 연애 초반에도 이렇게 돈 문제 갖고 얘기를 하는데 그렇다고 내가 막 사치를 부리고 명품 백을 좋아하고 이런 사람도 아니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둘은 소비 패턴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문제로 싸움을 이어온 바 있다. 정윤진은 "둘이 대화의 결이 안 맞으니까 싸움이 되는 거지"라며 "나중에 미래를 봤을 때 더 힘들어지지 않을까라는 판단이 서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생각할시간을 갖자고 해도 나는 싫어라고 할거고 그 부분마저 안 맞기 때문에 생각할 시간조차 가질 필요가 없는거야"라고 말했고 김장년은 "그럼 그냥 오늘로 헤어지자. 내가 너무 지쳤다"고 답했다.

김장년은 "만나줘서 고맙고 진짜 잘 살아라. 알았지?"라며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서도 내가 정말로 그리운 마음이 들면 연락해"라며 여지를 남겼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