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다음주 전현희 고발인 조사…'표적 감사 의혹' 본격 수사

4일 오후 특별수사본부가 직접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감사원의 '표적 감사 의혹'을 고발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을 다음주 불러 조사한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특별수사본부(부장검사 이대환)는 오는 4일 오후 2시 전 위원장을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진행한다.

전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문재인정부 인사들에 대한 표적 감사 의혹을 제기하면서 최재해 감사원장,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 특별조사국·과장, 권익위 고위 관계자 A씨 등 6명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A씨는 감사원에 전 위원장 관련 의혹을 제보한 인물로 지목됐다.

당시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제보자는 직무상 비밀인 청탁금지법 신고 관련 내부 자료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본인의 승진을 위한 권익위원장 사퇴 압박 목적이라는 사적 이익을 위해 감사원에 불법적으로 제공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9월 감사원은 권익위 특별감사를 벌였고 감사항목에는 △위원장과 언론사 편집국장의 오찬 △위원장 관사 관리비용 △위원장 근태 △위원회 고위 직원 징계 △위원회 일반직 직원 채용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별수사본부는 처장 직속의 비직제 기구다. 기존 수사부서와 달리 여운국 공수처 차장이나 수사부장을 거치지 않고 특수본부장이 처장에게 직접 보고하고 지시받는다.

검사와 판사, 고위 공직자 등을 수사 대상으로 하는 공수처 특성상 사건관계인과 이해충돌 소지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중립성이 특히 요구되는 사건을 수사하는 별도 부서다.

공수처 행정 업무도 총괄하는 여운국 차장은 감사기관인 감사원과 이해충돌 소지가 있어 '감사원 표적감사' 의혹 등 일부 사건 수사지휘를 회피했다.



 

  • 0%
  • 0%
  • 코스피 : 2576.17상승 17.3609:15 05/30
  • 코스닥 : 845.61상승 2.3809:15 05/30
  • 원달러 : 1322.60하락 1.909:1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09:15 05/30
  • 금 : 1944.30상승 0.609:15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