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바지 입은 여성만 노렸다"… 태국서 잇따라 발생한 테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국 방콕에서 흰 바지를 입은 여성에게 붉은 페인트를 뿌리는 공격이 연이어 발생해 물의를 빚고 있다. 사진은 흰 바지를 입은 태국 여성들이 빨간색 스프레이 테러를 당한 모습. /사진=트위터
태국 방콕에서 혼자 길을 걷는 여성의 바지에 빨간색 스프레이를 뿌리는 테러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4일(현지시각) 태국 현지 매체 더타이거는 "최근 방콕의 방나 지역에서 별다른 이유 없이 지나가는 여성의 바지에 붉은 페인트를 뿌리는 남성의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공격받은 여성들의 공통점은 흰 바지를 착용한 점이다.

한 피해자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조심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붉은 페인트가 묻은 바지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 "역에서 내려오는데 갑자기 한 남성이 다가와 바지에 붉은 스프레이를 뿌리고 도망쳤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피해자 역시 지난 2일 "제 친구가 방나 지역의 한 도로를 걷다가 비슷한 사건을 겪었다"며 붉은 페인트가 칠해진 친구의 바지 사진을 공유했다. 일부 피해자들은 "손에 술병을 쥔 남성에게 공격을 당했다" "1시간 넘게 쫓아와 무서웠다" 등 해당 남성의 만행을 폭로했다.

특히 한 피해자는 "경찰에 신고하기 위한 증거를 수집하고자 테러를 당했던 장소를 찾았다"고 밝혔다. 그는 "가해 남성이 나를 알아보고 현장에서 도망쳤다"며 "매일 이 지역을 걸어 다녀야 하는데 또 다시 표적이 될까 두렵다"고 토로했다.

많은 피해자들은 가해자가 4개월 전 삼롱 역에서 여성들에게 파란색 페인트를 뿌린 혐의로 체포된 남성과 동일범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당시 이 남성은 스트레스가 심해 이런 짓을 저질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경찰에게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가해자를 신속하게 검거해달라"고 촉구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