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갚기 어렵다" 여러곳서 돈 빌린 청년 1년새 4만명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신용·저소득인 30대 이하 청년층이 지난해에만 4만명 이상 늘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3곳 이상의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인 동시에 신용등급이 낮거나 소득이 적은 30대 이하 청년층이 지난해에만 4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진선미(더불어민주당·서울강동구 갑) 의원이 한국은행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30대 이하 청년층 취약 차주는 46만명으로 전체 취약차주(126만명)의 36.5%에 해당했다.

한은은 취약 차주를 3곳 이상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받은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신용(7∼10등급) 또는 저소득(하위 30%)인 대출자로 본다.

취약 차주들은 고금리 시대에 대출 상환능력이 낮은 대출자로 분류된다.

지난해 말 전체 취약 차주 수는 126만명으로 1년 새 6만명 증가했는데 이 중 30대 이하 청년층에서만 4만명 늘었다.
지난해 말 전체 가계 취약 차주 대출 잔액은 93조9000억원으로, 1년 전(92조8000억원)과 비교해 1.2%(1조1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가계대출 연체율도 전 연령대에서 다시 오르고 있다. 연체율은 30일 이상 연체 전액 합계를 30일 이상 대출 잔액 합계로 나눈 값이다.


지난해 말 기준 가계대출 연체율은 30대 이하 0.5%, 40·50대 0.6%, 60대 이상 0.7%로 1년 전보다 각각 0.1%포인트씩 상승했다.

문제는 3곳 이상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의 연체가 급증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말 기준 다중채무자의 연체율은 1.1%로 전년 대비 0.2%포인트 올랐다. 다중채무자의 연체액은 6조4000억원으로 1년 전(5조1000억원) 대비 25.5%(1조3000억원) 증가했다.

진선미 의원은 "고금리 추세에서 취약 차주의 대출과 연체가 늘면서 청년층과 노년층을 중심으로 이자 부담이 크게 높아질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고금리의 물가안정 순기능은 체감되지 않고 공공요금 인상, 외식비용 등의 생계 부담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제시한 국민의 이자 부담을 낮추는 민생금융 위기 대응책 시행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4%
  • 26%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