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66세 노쇠 정도, '최대 4.4배' 10년 내 사망위험 가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0대 건강관리에 따라 10년 내 사망률이 크게 달라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60세 중반에 노쇠하면 건강한 사람보다 10년 안에 사망할 위험이 4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노쇠는 질병이 축적되거나 노화로 인해 신체기능이 떨어져 스트레스에 취약해진 상태를 말한다. 같은 나이라도 노쇠가 심하면 통상적으로 노화가 더 진행된 것으로 간주된다.

정희원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교수, 신재용·장지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 김대현 미국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팀은 최근 66세의 노쇠한 집단이 건강한 집단에 비해 10년 내 사망 위험이 약 4.4배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심하게 노쇠한 집단에서 10년 이내 당뇨, 관상동맥질환, 심부전, 낙상 등 노화에 따른 질환이 발생하거나 타인의 돌봄이 필요할 위험은 약 3.2배 높았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초기 노년기인 만 66세를 기준으로 노쇠의 의미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주요 질병이나 장애가 없는 비교적 젊은 나이대의 노쇠 정도로 노화 속도를 파악할 수 있어 건강하게 나이 들기 위해 선제적인 건강관리의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7년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만 66세 성인 96만8885명의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노쇠 정도에 따른 10년 내 사망률과 노화에 따른 질환 발생률을 최대 10년 분석했다.

건강한 집단, 노쇠 전 집단, 경증 노쇠 집단, 중증 노쇠 집단으로 분류해 ▲병력 ▲신체·검체검사 ▲신체 건강 ▲정신 건강 ▲장애 등 5개 영역의 39가지 항목을 평가해 노쇠 정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노쇠 정도가 심할수록 사망률은 급증했다. 건강한 집단에서는 연간 100명 중 0.79명, 노쇠 전 집단에서는 1.07명, 경증 노쇠 집단에서는 1.63명이 사망했다. 중증 노쇠 집단에서는 2배 이상 높아진 3.36명이 사망했다. 연구팀이 사회인구적 특성 등을 보정한 결과 66세 때 심하게 노쇠한 집단의 10년 내 사망 위험은 건강한 집단에 비해 약 4.43배 높았다고 분석했다.

노화에 따른 질환은 건강한 집단에서 연 평균 0.14건, 노쇠 전 집단에서 0.23건, 경증 노쇠 집단에서 0.29건, 중증 노쇠 집단에서 0.45건씩 발생했다.

각 질환별로는 중증 노쇠 집단에서 10년 내 심부전·당뇨·뇌졸중이 발병할 위험은 각각 2.9배·2.3배·2.2배씩 높았다. 신체적·정신적 기능 저하로 타인의 돌봄이 필요한 비율은 중증 노쇠 집단이 건강한 집단보다 10.9배 높았다. 이밖에 낙상, 골절, 관상동맥질환 등 암을 제외한 대부분 질환의 발병률도 건강한 집단보다 중증 노쇠 집단에서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는 "가능한 젊을 때부터 규칙적인 생활 습관과 운동, 금연, 절주, 스트레스 관리 등을 통해 건강관리를 하여 노쇠와 질환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미 노쇠가 진행된 경우라면 다제 약물을 점검하고 노쇠의 흔한 원인이 되는 근감소증이나 인지기능 감소, 우울, 불안, 수면장애 등에 대해 전문의를 찾아 노인의학적 도움을 받으면 좋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