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부채한도 협상 타결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 사진=머니S DB

뉴욕증시가 부채한도 협상 타결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다만, 긴축 장기화를 시사하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당국자들의 발언 및 이를 지지하는 경제지표에 상승 폭은 제한됐다.

18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115.14포인트(0.34%) 오른 3만3535.91로 이날 거래를 종료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39.28포인트(0.94%), 188.27포인트(1.51%) 상승한 4198.05, 1만2688.84로 장을 마무리했다.

시장은 부채한도 협상 타결 분위기에 주목했다. 공화당 소속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은 "이르면 다음 주에 부채 한도 합의에 대해 표결할 수 있다"고 말하는 등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상태다.

월가에서도 이를 뒷받침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앤서니 사글림벤 아메리프라이즈 파이낸셜 수석 시장전략가는 로이터에 "부채 한도에 대한 압박이 완화하고 있다"며 "매카시는 이번 주말까지 거래가 성사될 수 있다는 낙관론을 다시 표명했고 하원은 다음 주에 법안에 투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지수 상승 폭은 제한됐다. 긴축 정책이 길어질 수 있다는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 때문이다.

로리 로건 미국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지금까지 나온 경제 지표는 다음 달 기준금리 인상 중단에 대해 정당화하지 않는다"며 "연준은 물가 안정을 위해 해야할 일이 많다"고 설명했다.

연준 당국자들의 매파성 발언을 지지하는 경제지표도 부담이다. 지난주 미국 신규 실업 수당 청구 건수는 24만2000건으로 전주 대비 2만2000건 감소해 고용시장이 호조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의 다음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는 내달 13~14일로 예정돼 있다. 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준이 6월 FOMC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확률은 63.8%로 집계돼 전일(71.6%)보다 줄었다.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