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기내 일회용품 줄인다… 면세백 '비닐→ 종이' 교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어부산이 면세백을 비닐에서 종이로 교체한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이 기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면세백을 종이로 바꾼다.

19일 에어부산에 따르면 6월부터 국내 항공사 최초로 기내 면세품을 구매할 때 제공하는 비닐백을 종이백으로 전면 교체한다.

올해 1분기(1~3월) 에어부산 기내 면세점 총 매출은 지난해 4분기(10~12월) 대비 약 60% 이상 뛰었다. 이에 따라 일회용품 사용도 급격히 늘었다.

에어부산은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소재로 면세백을 제작해 기내 일회용품 줄이기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다만 종이 쇼핑백 제작 수량을 고려해 올해 11월까지는 기존의 면세백과 혼용해 제공될 예정이다.

에어부산은 화장품이나 가벼운 상품을 담는 쇼핑백부터 점진적으로 재생지 및 비목재지 등 친환경 소재의 쇼핑백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77상승 9.3610:03 06/07
  • 코스닥 : 877.27상승 6.9910:03 06/07
  • 원달러 : 1299.20하락 8.910:03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03 06/07
  • 금 : 1981.50상승 7.210:03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