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 간호사 10만명 모인 이유… "간호법 거부권 규탄, 총선 심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간호사협회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동화면세점 앞 일대에서 열린 간호법 거부권 행사 규탄 총궐기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간호협회가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진행한 집회에 대규모 인원이 운집했다. 이들은 간호법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재의요구권) 행사를 비판하고 있다.

20일 간호협회에 따르면 전날 오후 광화문 인근에서 열린 '간호법 거부권 규탄 및 부패정치 척결을 위한 범국민 규탄대회'에 협회 추산 현직 간호사와 간호학과 학생 약 10만명이 참석했다. 이는 당초 협회가 예상한 3만명의 세 배가 넘는 규모다.

협회는 간호 업무 외 불법행위를 거부하는 준법투쟁에 나섰다. 불법 의료행위를 신고할 수 있는 온라인 불법 진료센터를 구축했으며 신고자가 법적 보호를 받을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번 규탄대회를 계기로 간호계가 투쟁 수위를 높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젊은 간호사를 중심으로 준법투쟁으로는 정부와 정치권에도 시위 진화에 나서기 어렵다는 반응이 많아서다.

김영경 간한간호협회 회장은 "간호법은 이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각 직역의 요구와 우려사항을 모두 반영해 대안을 마련했고, 여야 국회의원 179명이 찬성해 본회의를 통과했다"며 "그런데도 국민의힘과 보건복지부가 간호법 반대단체의 허위주장을 근거로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건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간호법안이 다시 국회로 보내졌지만 재의결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다"며 "총선기획단을 조직해 대통령 거부권에 이르게 한 부패정치인과 관료들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76%
  • 24%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