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광우병 발생… 韓 "쇠고기 방역 강화, 검사비율 3%→10%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림축산식품부가 미국에서 비정형 소해면상뇌증(BSE)이 발생해 현물 검사 비율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18년 8월30일 경기 광주시 한 냉동창고에서 진행된 미국산 쇠고기 현물검사. /사진=뉴스1
미국의 한 도축장에서 비정형 소해면상뇌증(BSE)이 발생해 정부가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방역 강화를 결정했다. BSE는 이른바 '광우병'으로 불리며 소의 뇌세포에 구멍이 생겨 난폭한 행동을 하는 것이 특징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2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소재 도축장에서 비정형 BSE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22일부터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현물 검사 비율을 3%에서 10% 확대한다"고 밝혔다.

비정형 BSE는 오염된 사료 섭취로 발생하는 정형 BSE와 달리 8세 이상 고령의 소에서 드물게 자연발생한다. 인체 감염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미국 정부에 이번 비정형 BSE 발생에 대한 역학 관련 정보를 요구했다"며 "관계기관·전문가 회의를 통해 관련 규정과 미국의 역학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조치 필요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 농무부는 정기적인 BSE 예찰 프로그램에 따라 도축 부적합으로 분류된 소의 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테네시주에서 사육된 육우 한 마리에서 비정형 BSE가 발생한 사실이 확인됐다. 해당 소는 폐기돼 식품 체인으로 공급되지 않았다.


 

  • 0%
  • 0%
  • 코스피 : 2624.01상승 8.611:08 06/07
  • 코스닥 : 878.75상승 8.4711:08 06/07
  • 원달러 : 1300.30하락 7.811:08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08 06/07
  • 금 : 1981.50상승 7.211:08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