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추경호 "라면값 내려야" 발언에… 삼양식품·농심 등 약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라면을 고르는 시민. /사진=뉴스1
삼양식품의 주가가 약세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라면값 인하' 발언에 라면 관련 업체들이 타격을 받으면서다.

19일 오전 10시13분 기준 삼양식품은 전 거래일 대비 9400원(.22%) 내린 10만4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추 부총리는 지난 18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밀가루 가격 인상으로) 지난해 9~10월 기업들이 라면값을 많이 인상했다"며 "현재 국제 밀 가격이 그때보다 50% 안팎 내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밀 가격이 낮아진 부분에 맞춰 적정하게 (라면값을) 내렸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의 '라면값 인하 권고' 발언으로 관련 업체들의 실적 악화를 우려한 투자자들이 라면 관련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삼양식품과 함께 농심(6.28%), 오뚜기(2.49%) 등 라면 관련 종목들이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라면업계는 "밀 가격이 지난해 대비 내렸으나 원가 부담은 여전하다"며 가격 인하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라면의 또 다른 원료인 전분 가격·물류비 상승 등도 부담이라는 것이 업계의 공통적인 입장이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