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버스요금 300원 오른다… 지하철은 150원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대중교통 요금이 8년 만에 인상된다. 사진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에서 시민들이 개찰구를 통과하는 모습. /사진=뉴스1
서울 지하철·버스 요금이 다음달부터 인상된다.

서울시는 12일 열린 물가대책위원회에서 심의한 결과 '대중교통 요금조정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서울 대중교통 요금이 오른 건 지난 2015년 6월 이후 약 8년 만이다. 지하철 요금은 오는 10월 7일 첫차부터 150원 오를 예정이며 버스요금은 다음달 12일 첫차부터 300원 오른다.

서울시는 지하철 요금도 300원 올리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서민경제 부담 등에 따른 정부의 공공요금 동결 기조에 따라 올해 150원만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나머지 150원은 내년에 추가로 올릴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하철 기본요금은 카드 결제기준 1250원에서 1400원으로 인상된다. 인상분 150원이 반영되는 내년에는 1400원에서 1550원으로 순차적으로 조정된다.

조조할인 20%와 지하철 정기권 요금도 인상되는 기본요금에 현재 할인 비율이 그대로 적용된다. 수도권 통합환승과 지하철 거리비례에 적용되는 거리당 추가요금은 동결됐다.

이번 요금 인상은 서울 지하철과 버스의 만성적인 적자를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다. 서울 지하철의 누적 적자 규모는 지난해 기준 17조6808억원, 시내버스의 누적 부채는 8983억원에 달한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7%
  • 23%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23:59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23:59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23:59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23:59 12/08
  • 금 : 2014.50하락 31.923:59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