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애국 드라마 하고 싶었다"… '대사 오글거려' 반응에 내놓은 대답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제작발표회에서 김은숙 작가가 포토타임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OSEN 지형준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의 김은숙 작가가 더 글로리 송혜교,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등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KBS 해피FM '송진우의 용감한 라디오' 100회 특집에는 김은숙 작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 작가는 드라마 대사가 오글거린다는 일각의 반응에 대해 "저는 평소에 사용하는 말투"라며 "배우 분들이 간혹 오글거린다고 하는데 돈 받으면 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병헌도 대사 때문에 김 작가에게 연락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 작가는 "점잖으신 분이어서 오글거린다는 말을 못해 돌려 돌려 말하는데 그냥 하라고 했다"며 "그런데 신기한 건 토씨 하나, 어미 하나 안 흘리시고 쉼표 찍은 것까지 연기했다. 정말 대단하신 분"이라고 말했다.

신미양요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대해 김 작가는 "평소 애국심을 중요하게 생각해 애국심 있는 드라마를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도깨비'에 대한 에피소드도 밝혔다. 김 작가는 도깨비 주연 배우 공유에 대해 "공유처럼 진지하고 솔직한 배우를 본 적이 없다"며 "그래서 저도 드라마에 대해 솔직히 다 말했다"고 이야기했다.

'태양의 후예'에 이어 더 글로리에서 호흡을 맞춘 송혜교에 대해 김 작가는 "송혜교로부터 '언니 덕분에 상 받았다'고 문자를 받았는데 저는 '너는 내게 종교다'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8.19하락 17.109:01 12/01
  • 코스닥 : 825.54하락 6.1409:01 12/01
  • 원달러 : 1299.50상승 9.509:01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09:01 12/01
  • 금 : 2057.20하락 9.909:01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